베리타스

"자유한국당 매크로 몰랐다고?" 한나라당 매크로 국민청원 올라와

입력 Jun 05, 2018 02:13 PM KST
macro
(Photo : ⓒpixabay)
▲자유한국당이 매크로를 한나라당 시절부터 활용해 여론 조작을 했다는 내부 고발자의 증언이 나왔다. 5일 한겨레는 한나라당 내부자 입을 통해 '한나라당 매크로 사건'을 폭로했다. 자유한국당이 한나라당 시절 활용한 것으로 폭로된 매크로는 한번에 기사의 여러 댓글에 공감·추천 등을 자동으로 올리는 프로그램이다.

자유한국당이 매크로를 한나라당 시절부터 활용해 여론 조작을 했다는 내부 고발자의 증언이 나왔다. 5일 한겨레는 한나라당 내부자 입을 통해 '한나라당 매크로 사건'을 폭로했다. 자유한국당이 한나라당 시절 활용한 것으로 폭로된 매크로는 한번에 기사의 여러 댓글에 공감·추천 등을 자동으로 올리는 프로그램이다.

한겨레는 이날 보도에서 지난 2004년부터 2012년까지 당시 한나라당 A의원 사무실에서 직원으로 근무했던 B씨와의 인터뷰 내용을 전했다. B씨는 해당 매체에 "2006년 지방선거를 시작으로 각종 선거 캠프에 온라인 담당자로 참여했다. 매크로를 활용해 댓글을 달거나 공감 수를 조작하는 행위를 지속적으로 했다"고 폭로했다.

B씨는 한나라당 메크로 활용 여론 조작 관련 물증을 제시하기도 했다 B씨는 지난 2011년 6월 한나라당 대표 최고위원 경선 당시 한 후보 캠프의 상황실장으로부터 받은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해당 문자에서는 B씨의 캠프 상관이었던 상황실장이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 검색 1순위 작업 대책 시행 바람"이란 문자를 보내자, B씨가 "야간 매크로 세팅하겠습니다"라고 내용이 있었다. 이어지는 문자 메시지에서 상황실장은 밤 11시가 넘어 "매크로 했니?"라고 재차 확인하기도 했다.

특히 B씨는 "선거 때마다 매크로를 써왔던 자유한국당이 매크로를 전혀 몰랐던 것처럼 호들갑을 떠는 것이 도저히 이해가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이며 인터뷰에 응한 동기도 전했다.

blue_0605
(Photo :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갈무리)
▲한 청원자는 한나라당 매크로 사건에 대해 "한나라당도 2006년 선거부터 매크로 동원하여 여론조작한 것이 밝혀졌다"면서 "이번에 통과된 드루킹관련 특검에 한나라당의 매크로 여론조작 조사도 포함해 달라"고 당부했다.

자유한국당이 한나라당 시절 매크로를 활용한 여론 조작을 했다는 폭로가 전해지자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매크로를 활용한 '드루킹' 여론 조작과 함께 '한나라당 매크로 사건'도 특검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5일 오전 9시 30분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한나라당 매크로 사건의 특검을 해야 한다는 청원이 여러건 올라왔다.

한 청원자는 한나라당 매크로 사건에 대해 "한나라당도 2006년 선거부터 매크로 동원하여 여론조작한 것이 밝혀졌다"면서 "이번에 통과된 드루킹관련 특검에 한나라당의 매크로 여론조작 조사도 포함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청원자는 "특검범위가 정해졌기 때문에 법적으로 이번 특검에 포함할수 없다면. 별도의 특검으로 도입해 달라"면서 "매크로를 동원한 여론조작은 모두 철저하게 조사해 처벌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령충만한 그리스도인의 삶 (5)

성령세례를 받았다고 해서 신앙의 성장과 성숙 그리고 경건하고 거룩한 삶의 실천이 자연스럽게 이루어지지는 않는다. 또한 충성스러운 봉사와 헌신적인 사역이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