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학원 여교사 초등생 제자 성관계 틀통난 이유?

입력 Jun 06, 2018 03:33 PM KST
classroom
(Photo : ⓒpixabay)
▲지난해 학원 여교사가 자신이 가르친 초등학생 제자 2명과 성관계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경기북부경찰청 여성청소년 수사계는 성폭력범죄특별법 위반 등 혐의로 학원 교사 A 씨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지난해 학원 여교사가 자신이 가르친 초등생 제자 2명과 성관계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경기북부경찰청 여성청소년 수사계는 성폭력범죄특별법 위반 등 혐의로 학원강사 A 씨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경기북부 지역의 모 학원강사로 근무하면서 지난 2016년과 2017년 각각 초등학생 남자 제자 2명과 성관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사건은 피해 학생들이 중학교에 진학한 뒤 학교 상담 시간 때 이를 알렸고 학교 측이 경찰에 신고한 데서 촉발됐다.

형법 제305조에 따르면 13세 미만 청소년을 간음·추행했을 경우 합의 아래 관계를 맺었더라도 처벌되도록 규정되어 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크리스찬’(?) 고위 공직자의 비리

고위공직자들 중에 개신교 교회에 다니는 분들이 꽤 많다. 이명박 '장로' 대통령 집권 당시엔 아예 소망교회 인맥들이 정부요직을 차지하기도 했었다. 부디 이 분들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