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응암동 폭발사고…폭발사고 낸 50대 집 화약류 검출

입력 Jun 07, 2018 11:27 AM KST
ytn_0607
(Photo : ⓒYTN 보도화면 캡처)
▲응암동 폭발사고와 관련해 폭발 사고를 낸 혐의로 53살 양모씨가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서울 서부경찰서는 자신의 집에서 폭발 사고를 낸 혐의로 53살 양 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응암동 폭발사고와 관련해 폭발 사고를 낸 혐의로 53살 양모씨가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서울 서부경찰서는 자신의 집에서 폭발 사고를 낸 혐의로 53살 양 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양 씨는 5일 밤 10시 40분께 서울 응암동 5층 건물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폭발 사고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사고 당시 양 씨 집에서 다량의 화약류를 발견해 분석 중이며 동시에 가족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양씨는 응암동 폭발사고로 부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 중이며 경찰을 수술 경과 등을 보고 양씨에 대해 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크리스찬’(?) 고위 공직자의 비리

고위공직자들 중에 개신교 교회에 다니는 분들이 꽤 많다. 이명박 '장로' 대통령 집권 당시엔 아예 소망교회 인맥들이 정부요직을 차지하기도 했었다. 부디 이 분들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