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응암동 폭발사고…폭발사고 낸 50대 집 화약류 검출

입력 Jun 07, 2018 11:27 AM KST
ytn_0607
(Photo : ⓒYTN 보도화면 캡처)
▲응암동 폭발사고와 관련해 폭발 사고를 낸 혐의로 53살 양모씨가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서울 서부경찰서는 자신의 집에서 폭발 사고를 낸 혐의로 53살 양 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응암동 폭발사고와 관련해 폭발 사고를 낸 혐의로 53살 양모씨가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서울 서부경찰서는 자신의 집에서 폭발 사고를 낸 혐의로 53살 양 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양 씨는 5일 밤 10시 40분께 서울 응암동 5층 건물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폭발 사고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사고 당시 양 씨 집에서 다량의 화약류를 발견해 분석 중이며 동시에 가족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양씨는 응암동 폭발사고로 부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 중이며 경찰을 수술 경과 등을 보고 양씨에 대해 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명성교회, 속마음 세상에 털어

명성교회가 속한 서울 동남노회 새임원진은 이달 초 기자회견을 통해 13일 업무를 재개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업무재개를 예고한 당일, 명성교회 측은 사무실을 사

많이 본 기사

김동호 목사, 폐암 발병 고백 "나라고 다르지 않아"

김동호 목사가 "나라고 다르지 않았다"면서 폐암 발병 사실을 공개했다. 김동호 목사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프니까, 조금 두렵고 떨리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