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광주 공장 화재...화재 연기로 직원 2명 병원 후송

입력 Jun 07, 2018 04:16 PM KST

광주 공장에 화재가 발생해 공장 직원 2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에 후송돼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7일 오전 11시10분께 광주 북구 양산동의 한 순대 생산 식료품 공장 3층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광주 공장 화재 발생 당시 직원 수십 명은 신속히 대피해 화재 현장을 빠져 나갔으나 2명은 대피 중 연기를 흡입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소당당국에 의하면 광주 공장 화재는 샌드위치 패널로 지어진 3000㎡ 면적의 3층 건물 중 2층과 3층 대부분을 태우고 1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크리스찬’(?) 고위 공직자의 비리

고위공직자들 중에 개신교 교회에 다니는 분들이 꽤 많다. 이명박 '장로' 대통령 집권 당시엔 아예 소망교회 인맥들이 정부요직을 차지하기도 했었다. 부디 이 분들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