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광주 공장 화재...화재 연기로 직원 2명 병원 후송

입력 Jun 07, 2018 04:16 PM KST

광주 공장에 화재가 발생해 공장 직원 2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에 후송돼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7일 오전 11시10분께 광주 북구 양산동의 한 순대 생산 식료품 공장 3층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광주 공장 화재 발생 당시 직원 수십 명은 신속히 대피해 화재 현장을 빠져 나갔으나 2명은 대피 중 연기를 흡입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소당당국에 의하면 광주 공장 화재는 샌드위치 패널로 지어진 3000㎡ 면적의 3층 건물 중 2층과 3층 대부분을 태우고 1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예수님은 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

예수께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신 이유는 그분이 예언된 메시야인 것을 알려주기도 하지만, 그분 자신이 사람의 아들로서 동료 인간의 고통에 깊숙이 관여하고

많이 본 기사

IS, 성노예 여성..."가축처럼 취급했다" 증언

이슬람국가(IS) 성노예 생활에서 탈출한 한 여성이 "지하드 무장 단원들과 그들의 가족들이 그녀와 그녀의 아이들을 잔인하게 고문하고 학대해 왔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