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공지영 "주진우·여배우 통화 들었다"

입력 Jun 08, 2018 12:58 AM KST
kongjiyoung
(Photo : ⓒ공지영 작가 SNS 갈무리)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에 공지영 작가까지 뛰어 들어 진실 공방에 불을 지폈다. 공지영 작가는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해 자신의 SNS를 통해 경험담을 전하며 주진우 기자가 여배우와 통화했을 시 자신이 현장에 있었다고 밝혔다.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에 공지영 작가까지 뛰어 들어 진실 공방에 불을 지폈다. 공지영 작가는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해 자신의 SNS를 통해 경험담을 전하며 주진우 기자가 여배우와 통화했을 당시 자신이 현장에 있었다고 밝혔다.

공지영 작가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주진우 기자와 차를 타고 가다가 차기 대선 주자 이야기가 나오게 됐다. 저는 문재인 지지자이지만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을 좋아하고 있었기 때문에 주 기자와 이야기 중 그 이야기를 밝혔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공지영 작가는 이어 "주 기자가 정색을 하며 김부선하고 문제 때문에 요새 골머리를 앓았는데 다 해결됐다. 겨우 막았다 하는 이야기를 했다"라며 "저는 '그럼 그게 사실이야?' 하니까 주 기자가 '우리가 막고 있어'라고 대답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잠시후 마침 보란 듯이 김부선씨에게 전화가 왔고 주기자가 무슨 통화를 하는데 누나처럼 다정하게 민원을 해결해 주는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공지영 작가는 그러면서 "그렇게 시간이 2년이 갔다. 요즘 트위터에 오랜만에 들어갔더니 이재명 후보 이야기를 읽었다. 그러다 주 기자와 김부선 씨로 추정되는 녹취록을 들었다. 그때 그 이야기가 이 이야기였나 싶었다. 찾아보니 이 후보는 모든 걸 부인하고 김부선 씨는 허언증 환자에 관종으로 취급받고 있는 분위기였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공지영 작가는 "김부선 씨 한 번도 본 적 없지만 그래도 내가 보고 들은 게 있는데 그냥 침묵하는 것은 비겁하다 생각했다. 개인적으로 이야기한다. 김부선 씨 도움이 되었는지 모르겠다. 힘내라"고 덧붙였다.

한편 공지영 작가는 최근까지 전주 여자 목사 봉침사건으로 동분서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령충만한 그리스도인의 삶 (5)

성령세례를 받았다고 해서 신앙의 성장과 성숙 그리고 경건하고 거룩한 삶의 실천이 자연스럽게 이루어지지는 않는다. 또한 충성스러운 봉사와 헌신적인 사역이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