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공지영 심경 고백…"이혼한 상처 왜 비난받아야 하는가"

입력 Jun 08, 2018 10:21 PM KST
kongjiyoung
(Photo : ⓒ공지영 작가 페이스북 갈무리)
▲공지영이 심경을 밝혔다. 소설가 공지영은 7일 자신의 SNS를 통해 배우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해 자신의 경험담을 전하며 폭로전에 가세했다가 각종 비방글에 시달렸던 터였다.

공지영 심경이 화제다. 소설가 공지영은 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해 자신의 경험담을 전하며 폭로전에 가세했다가 각종 비방글에 시달렸던 터였다.

공지영 작가는 같은 날 밤 자신의 SNS에 장문의 심경글을 올렸다. 공지영 작가는 먼저 "현재부터 그리고 오늘(7일) 밤부터 더 심하게 저에 대한 공격이 들어올 거라 예상합니다. 걱정해주신 분들 괜찮아요"라며 말문을 열었다.

공지영 작가는 이어 "기도 많이 했었고 주 기자에게 미안한가? 많이 생각했고, 늘 듣던 욕을 제 사생활까지 합쳐 또 듣겠구나 각오도 했어요"라며 "이혼한 상처가 왜 여러분들께 비난받아야 하는지 잘 모르겠지만"이라고 꼬집었다.

공지영 작가는 그러면서 "보고 들은 걸 말했고, 그 다음은 시민들, 시간들, 신께서 알아서 하시겠죠"라고 했다. 아울러 자신을 염려해준 주위에게 한번 더 감사를 표했으며 자신의 신앙으로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폭로에 대한 불안감을 이겨내고 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공지영 작가는 "대학 때는 진리가 우리를 서대문 경찰서로 인도하더니 이제 진리가 저를 고단하게 하네요. 그래도 작가의 조국은 진실이고, 작가의 친구도 진실입니다. 진실, 날 자주 외롭게 하는 불성실한 친구"라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칼럼

[김기석 칼럼] 당당함과 숭고함으로 걷는 길

"예수는 자신을 어떻게 이해했을까? 우리는 그분을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고백하지만 예수는 자신을 '인자'라 칭했다. 묵시문학적인 전통 속에서의 '인자'는 메시야

많이 본 기사

[기고] 한국교회가 세상의 썩은 물이 될까 염려스럽다

"황교안 대표! 천사와 악한 자를 구분하면서 자신을 천사라고 말하는 자를 성경은 '광명한 천사'로 가장한다고 한 말씀을 새겨들어야 할 것이다. 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