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KBS 기자 억류 사태 사과..."KBS 기자 법규 준수할 것"

입력 Jun 09, 2018 05:53 AM KST
kbs
(Photo : ⓒKBS 보도화면 캡처)
▲KBS가 기자 억류 사태에 대해 사과했다. 8일 밤 KBS1 'KBS 뉴스9' 방송에서 김솔희 아나운서는 "싱가포르에서 북미 정상회담 관련 취재를 하던 KBS 취재진 2명이 현지 북한 대사관저를 무단 출입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라고 말했다.

KBS가 기자 억류 사태에 대해 사과했다. 8일 밤 KBS1 'KBS 뉴스9' 방송에서 김솔희 아나운서는 "싱가포르에서 북미 정상회담 관련 취재를 하던 KBS 취재진 2명이 현지 북한 대사관저를 무단 출입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KBS는 현지 경찰과 사법당국의 판단을 존중하며,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민감한 상황에서 의욕이 앞서 취재 과정에 신중을 기하지 못한 데 대해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KBS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특별취재팀은 향후 싱가포르 현지 법규를 준수하며 취재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KBS 기자 억류 사실을 전하며 우리나라 행정력이 미치지 않는 싱가포르 현지에서의 과잉 취재 의욕에 대해 주의를 당부한 바 있다.

한편 KBS 기자 2명은 싱가포르 주재 북한 대사관 관저에 무단으로 출입한 혐의로 지난 7일 현지 경찰에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싱가포르 형법에 따르면 무단 침입은 최고 징역 3개월, 1500달러 규모의 벌금형에 처하게 되어 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명성교회, 속마음 세상에 털어

명성교회가 속한 서울 동남노회 새임원진은 이달 초 기자회견을 통해 13일 업무를 재개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업무재개를 예고한 당일, 명성교회 측은 사무실을 사

많이 본 기사

김동호 목사, 폐암 발병 고백 "나라고 다르지 않아"

김동호 목사가 "나라고 다르지 않았다"면서 폐암 발병 사실을 공개했다. 김동호 목사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프니까, 조금 두렵고 떨리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