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손흥민 불화설…손흥민 정우영 말다툼 진실은?

입력 Jun 09, 2018 06:03 AM KST
mbc_0608
(Photo : ⓒMBC 중계화면 캡처)
▲손흥민 불화설이 제기됐다. 사진은 볼리비아 전 경기 직후 정우영이 손흥민을 향해 말하고 있는 모습.

손흥민 불화설이 제기됐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표팀 선수인 손흥민(26·토트넘)과 정우영(29·비셀고베)이 7일(한국시간) 오후 볼리비아전 경기 직후 불화설에 휩싸였다.

이날 경기 종료 후 손흥민이 말을 걸자 정우영이 얼굴을 찌푸리는 모습이 중계 화면에 포착됐다. 이를 지켜 보던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이 정우영의 어깨를 잡고 말리는 듯한 모습도 보였다. 이에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는 '서로 화를 냈다', '팀 내부 분열이다' 등 손흥민 정우영 불화설이 언급됐다.

손흥민 정우영 불화설에 대한축구협회는 "두 선수가 프리킥을 두고 이야기를 나눈 것"이라며 "서로 화를 내거나 팀 내부 분열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협회는 손흥민이 이에 '조금 늦게 찼으면 좋았겠다'고 말했고 이에 대해 정우영이 '내가 킥을 하는 동시에 네가 스타트하는 줄 알았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또 "정우영의 표정이 일그러졌던 건 경기 막판이라 체력적으로 힘들었기 때문"이라며 "두 선수는 불화설이 퍼지는 상황을 해프닝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전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크리스찬’(?) 고위 공직자의 비리

고위공직자들 중에 개신교 교회에 다니는 분들이 꽤 많다. 이명박 '장로' 대통령 집권 당시엔 아예 소망교회 인맥들이 정부요직을 차지하기도 했었다. 부디 이 분들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