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KBS 기자 추방...싱가포르서 과잉 취재 하다 결국 추방

입력 Jun 09, 2018 11:52 PM KST
kbs
(Photo : ⓒKBS 보도화면 캡처)
▲KBS 기자 추방 소식이 전해졌다. 싱가포르 경찰은 북한 대사관을 무단으로 침입한 두 명의 KBS 기자 추방을 확정했다. 싱가포르 경찰의 이번 KBS 기자 추방 조치는 수사 하루 만에 나온 것으로 해외 언론에 대한 일종의 경고가 아니겠느냐는 분석이다.

KBS 기자 추방 소식이 전해졌다. 싱가포르 경찰은 북한 대사관을 무단으로 침입한 두 명의 KBS 기자 추방을 확정했다. 싱가포르 경찰의 이번 KBS 기자 추방 조치는 수사 하루 만에 나온 것으로 해외 언론에 대한 일종의 경고가 아니겠느냐는 분석이다.

싱가포르는 공권력이 강한 국가이며 또한 우리나라 행정력이 미치지 않는 곳으로 북미회담같이 민감한 사항이 진행 중인 지금 특히 조심해야 하는 국가로 알려져 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나친 취재 의욕으로 문제가 커질 수 있는 만큼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우리나라 취재진에 당부를 전한 바 있다.

이에 KBS 측은 두 명의 기자의 무단침입에 대해 "북미회담같이 민감한 사항에 신중을 가하지 못했다"라고 말하며 대국민 사과 방송을 내보낸 바 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예수님은 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

예수께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신 이유는 그분이 예언된 메시야인 것을 알려주기도 하지만, 그분 자신이 사람의 아들로서 동료 인간의 고통에 깊숙이 관여하고

많이 본 기사

IS, 성관계 거부한 19명 소녀 화형 '경악'

美크리스천포스트의 보도에 따르면, 최근 모술의 이라크 도시에서, IS 테러 집단이 19명의 여성들을 철장 우리에 가두고 산채로 태워 살해했으며, 그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