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사전투표 인증샷 허용범위...잘못된 인증샷 400만원 벌금 나올 수도

입력 Jun 10, 2018 12:23 AM KST
sbs_0610
(Photo : ⓒSBS 보도화면 캡처)
▲13일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난 8일부터 9일까지 진행된 사전투표율이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사전투표 인증샷도 주목을 받고 있다.

13일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난 8일부터 9일까지 진행된 사전투표율이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사전투표 인증샷도 주목을 받고 있다.

현재 누리꾼들은 사전투표에 나선 뒤 사전투표 인증샷을 찍고 있는데 선거법에 위반이 되지 않는 허용범위가 어디까지인지도 덩달아 관심이다.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사전투표율은 9일 오후 6시 기준 20.14% 864만여 명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사전투표를 마친 누리꾼들은 자신의 SNS에 다양한 사전투표 인증샷을 남기고 있다. 사전투표 인증샷 주의사항으로는 기표소 내 촬영은 금지와 투표용지 촬영 금지 등을 들 수 있다. 하지만 특정기호를 연상시키는 브이나 엄지는 가능하다.

또한 자신이 투표에 임했다는 표시인 인주를 손등에 찍는 것은 가능하다. 과거에는 이런 사전투표 인증샷 등은 특정 정당이나 후보의 기호를 연상시킬 수 있다는 이유로 금지됐지만, 공직선거법이 개정돼 지난해 대선부터 가능해졌다.

다만 기표된 투표용지를 촬영하는 게 적발되면 2년 이하 징역이나 4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을 선고받을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자유민주주의 바탕 평화통일 추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은 광복절을 맞아 성명을 발표하고, "자유 민주주의를 바탕으로 하는 평화 통일의 기반을 마련"할 것과 "국민이 안전하고 안정된 삶을 살아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