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혜화역 시위 한서희 참가..."성차별 수사 중단하라"

입력 Jun 10, 2018 06:35 AM KST
woman
(Photo : ⓒ웹 포스터)
▲홍대 누드모델 사진 유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의 편파 수사를 규탄하는 혜화역 시위가 또 열렸다. 9일 혜화역 시위 인원은 주최측(포털사이트 다음 카페 '불편한 용기) 추산 약 3만 명에 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대 누드모델 사진 유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의 편파 수사를 규탄하는 혜화역 시위가 또 열렸다. 9일 혜화역 시위 인원은 주최측(포털사이트 다음 카페 '불편한 용기) 추산 약 3만 명에 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이날 오후 3시부터 서울지하철 4호선 혜화역 앞에서 '불법 촬영 편파 규탄 시위'를 열고 경찰에 성차별 없는 공정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번 혜화역 시위에서도 같은 내용으로 경찰을 규탄한 바 있다.

이들 여성단체 회원들은 "남성 불법촬영 범죄자 10명 중 8명은 벌금형이나 집행유예에 그쳤다"며 "편파수사를 규탄한다. 여성유죄, 남성유죄 성차별 수사를 중단하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집회에서 일부 참가자들은 삭발식을 갖기도 했다.

이 밖에 이들은 자신들을 가리켜 '메갈'이라고 적극 선전하며 성차별 없는 공정한 사회를 지향하는 '메갈'에 대한 부정적 인식 개선에도 힘썼다.

한편 혜화역 1차 시위 때도 참석한 바 있는 페미니스트 한서희는 2차 시위를 앞두고 자신의 SNS 등을 통해 혜화역 시위 홍보에 힘썼다. 혜화역 시위 참가자 한서희는 "1차때 시위 다녀오고 참 느낀게 많았습니다. 울기도 많이 울었고 시위에서 목이 터져라 외치시는 여성분들을 보고 너무 감동을 받았었습니다. 1차때 못가신 분들, 한번 가보셨으면 좋겠어요. 갔다 와보시면 너무 잘 다녀왔다고 생각이 드실거에요. 내일 보자구요 다들"이라며 혜와역 시위 포스터를 공유했다.

오피니언

칼럼

[김기석 칼럼] 당당함과 숭고함으로 걷는 길

"예수는 자신을 어떻게 이해했을까? 우리는 그분을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고백하지만 예수는 자신을 '인자'라 칭했다. 묵시문학적인 전통 속에서의 '인자'는 메시야

많이 본 기사

[기고] 한국교회가 세상의 썩은 물이 될까 염려스럽다

"황교안 대표! 천사와 악한 자를 구분하면서 자신을 천사라고 말하는 자를 성경은 '광명한 천사'로 가장한다고 한 말씀을 새겨들어야 할 것이다. 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