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부선 인터뷰..."하룻밤 보내고 유부남인 거 알았다"

입력 Jun 12, 2018 05:58 AM KST
kimbusun
(Photo : ⓒKBS 보도화면 캡처)
▲김부선이 인터뷰에 나섰다. 배우 김부선은 10일 KBS '9시 뉴스'에 딸면 인터뷰에 나선 김부선은 더불어민주당 아재명 경기지사 후보와의 스캔들에 대해서 입을 열었다.

김부선 인터뷰가 주목을 받고 있다. 배우 김부선은 10일 KBS '9시 뉴스'에 딸면 인터뷰에 나선 김부선은 더불어민주당 아재명 경기지사 후보와의 스캔들에 대해서 입을 열었다.

김부선은 인터뷰에서 "석 달을 숨어 있었다. 이제는 피할 수 없다"며 "이재명 씨와 변호사 의뢰인으로 만났다? 그럼 사무실에서 만나야지, 왜 새벽에 밤에 만나자고 전화를 하나. 정말 이혼했거니 생각했다. 하룻밤을 보내고 나니 유부남이라는 것을 알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 김영환 경기지사 후보가 기자회견에서 공개한 지난 2007년 12월 12일 사진에 대해 "저를 태우러 와서 바닷가 가서 사진 찍고 낙지를 먹었다. 거짓말이 거짓말 낳는다. 이 사람 어떻게 수습하려는 지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김부선은 이재명 후보와 헤어지는 과정에서 "격하게 싸웠다. 그 과정에서 협박도 당했다. (이 후보가)'너 하나 엮어서 집어 넣는 건 일도 아니고, 너 에로배우, 무슨 '거리의 여자'취급을 했다"면서 울먹이기도 했다.

김부선은 특히 이재명 후보에 대해 "이 후보가 서울 중앙지검 부장검사들인데 내가 대마초 전과가 많으니 집어넣는 것은 일도 아니다라고 말했다"고도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김부선은 "이제 바라는 거 없다. 이제 속이는 일도 없다 이게 거짓이라면 나는 천벌을 받을 것이다. 내가 살아있는 증인이다"라며 말을 마쳤다.

오피니언

일반

[시론] 불가역적 단계 접어든 남북, 한국교

9월 19일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그야말로 역사적인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했습니다. 비핵화는 확정적으로 발표하지 않았지만

많이 본 기사

남북정상회담 동행한 NCCK 총무에 보내는 공개서한

"경애하는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님, 이번 9월 18일에서 20일 까지 문재인 정부로서는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의 수행원으로 평양과 백두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