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구세군, 알코올 프리 데이 캠페인 펼쳐

입력 Jun 12, 2018 09:39 AM KST
알코올 프리데이
(Photo : ⓒ 한국구세군)
▲한국구세군은 6월 8일(금) 광화문 빌딩 앞 등 전국 300개 지역에서 ‘알코올 프리 데이’ 캠페인을 펼쳤다.

한국구세군(사령관 김필수)은 6월 8일(금) 광화문 빌딩 앞 등 전국 300개 지역에서 '알코올 프리 데이' 캠페인을 펼쳤다. 이번 캠페인은 6월 5일부터 15일까지 구세군이 활동하는 세계 128개국에서 함께 진행된다.

캠페인에서는 알코올 없이도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음을 알리고, 알코올 중독의 폐해를 홍보함으로써 적극적인 예방과 대책을 마련하도록 계도한다.

한국구세군 보건사업부의 이재성 사관은 "알코올이 오늘날 우리 사회와 개인들에게 큰 피해를 입히며 많은 이들에게 고통을 주고 있다"며, "알코올 프리 데이 캠페인을 통해 중독 예방과 피해자 구제를 위해 함께 힘쓰자"는 다짐을 전했다. 한편, 구세군은 6월 8일이 UN을 통해 국제적인 알코올 프리 데이로 지정되도록 노력하고 있다.

무알코올주의를 표방하는 구세군은 중독된 사람들을 돕는 오랜 전통을 가지고 있다. 구세군의 공동 설립자이자 구세군의 어머니인 캐서린 부스 역시 가정에서 금주운동 회의가 열리는 것을 보며 자라왔고, 영국 사회에 음주로 인한 폐해가 심각한 것을 목격하면서 12살의 어린 나이에 금주회의 간사로 섬기기도 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예수님은 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

예수께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신 이유는 그분이 예언된 메시야인 것을 알려주기도 하지만, 그분 자신이 사람의 아들로서 동료 인간의 고통에 깊숙이 관여하고

많이 본 기사

IS, 성노예 여성..."가축처럼 취급했다" 증언

이슬람국가(IS) 성노예 생활에서 탈출한 한 여성이 "지하드 무장 단원들과 그들의 가족들이 그녀와 그녀의 아이들을 잔인하게 고문하고 학대해 왔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