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서울시청 자해소동...버스회사 내부고발로 해고된 A씨 자해소동

입력 Jun 12, 2018 02:26 PM KST
bus_240
(Photo : ⓒYTN 보도화면 캡처)
▲서울시청 자해소동이 발생했다. 버스회사의 내부 고발로 해고된 한 60대 남성이 서울시에서 아무런 조치를 취해주지 않는다고 불만을 품고 서울 시청에서 자해소동을 벌였다. 사진은 해당 기사와는 무관합니다.

서울시청 자해소동이 발생했다. 버스회사의 내부 고발로 해고된 한 60대 남성이 서울시에서 아무런 조치를 취해주지 않는다고 불만을 품고 서울 시청에서 자해소동을 벌였다.

서울시청 자해소동을 벌인 남성 A 씨는 곧 서울 남대문 경찰서에 업무 방해 혐의로 체포됐다. 앞서 A 씨는 서울 시청 별관 버스정책과에 찾아가 지난 2008년 버스회사가 채용비리를 저질렀고 내부 고발 후 해고됐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 A씨는 서울시에 제보를 했는데 서울시가 아무런 조치를 취해 주지 않는다면서 자해소동을 벌였다.

오피니언

칼럼

[김기석 칼럼] 당당함과 숭고함으로 걷는 길

"예수는 자신을 어떻게 이해했을까? 우리는 그분을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고백하지만 예수는 자신을 '인자'라 칭했다. 묵시문학적인 전통 속에서의 '인자'는 메시야

많이 본 기사

[기고] 한국교회가 세상의 썩은 물이 될까 염려스럽다

"황교안 대표! 천사와 악한 자를 구분하면서 자신을 천사라고 말하는 자를 성경은 '광명한 천사'로 가장한다고 한 말씀을 새겨들어야 할 것이다. 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