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서울시청 자해소동...버스회사 내부고발로 해고된 A씨 자해소동

입력 Jun 12, 2018 02:26 PM KST
bus_240
(Photo : ⓒYTN 보도화면 캡처)
▲서울시청 자해소동이 발생했다. 버스회사의 내부 고발로 해고된 한 60대 남성이 서울시에서 아무런 조치를 취해주지 않는다고 불만을 품고 서울 시청에서 자해소동을 벌였다. 사진은 해당 기사와는 무관합니다.

서울시청 자해소동이 발생했다. 버스회사의 내부 고발로 해고된 한 60대 남성이 서울시에서 아무런 조치를 취해주지 않는다고 불만을 품고 서울 시청에서 자해소동을 벌였다.

서울시청 자해소동을 벌인 남성 A 씨는 곧 서울 남대문 경찰서에 업무 방해 혐의로 체포됐다. 앞서 A 씨는 서울 시청 별관 버스정책과에 찾아가 지난 2008년 버스회사가 채용비리를 저질렀고 내부 고발 후 해고됐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 A씨는 서울시에 제보를 했는데 서울시가 아무런 조치를 취해 주지 않는다면서 자해소동을 벌였다.

오피니언

일반

[시론] 불가역적 단계 접어든 남북, 한국교

9월 19일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그야말로 역사적인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했습니다. 비핵화는 확정적으로 발표하지 않았지만

많이 본 기사

남북정상회담 동행한 NCCK 총무에 보내는 공개서한

"경애하는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님, 이번 9월 18일에서 20일 까지 문재인 정부로서는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의 수행원으로 평양과 백두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