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정은 영어실력 관심...로드먼과도 대화 나눈 유학파 영어실력

입력 Jun 12, 2018 07:10 PM KST
sbs_0612
(Photo : ⓒSBS 보도화면 캡처)
▲김정은 영어실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12일 오전 싱가포르에서 열린 가운데 스위스 유학파인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영어실력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는 것.

김정은 영어실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12일 오전 싱가포르에서 열린 가운데 스위스 유학파인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영어실력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는 것.

이에 일부 외교안보 관련인들은 "김 위원장이 어린 시절 스위스에서 교육을 받은 만큼 유창한 영어를 구사할 것이며, 북미 정상회담 역시 영어로 진행될 수 있다"고 예상하기도 했지만, 현재 김정은 위원장의 영어 실력이 어느 정도인지 확실하게 알려진 바 없다.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짧은 산책을 하면서 영어로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중국 매체들은 지난 2013년 전직 프로농구 선수 데니스 로드먼이 방북했을 당시 김정은 위원장이 로드먼과 직접 대화를 나누며 유창한 영어실력을 발휘했다고 전했다.

한편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통역은 김주성 북한 외무성 통역요원이 맡았다. 김주성 요원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평양 방문과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방미에서도 통역을 맡은 바 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탄절에 대해서 얼마나 아시나요?

성탄절에 관해서 당신은 얼마나 잘 알고 있는가? 우리 대부분은 교회에서 12월 동안에 제공해왔던 성탄절 프로그램을 통해서 개략적인 요점 정도를 파악하고 있다. 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