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서동주 전신성형설 나온 이유? 육감적 몸매 때문?

입력 Jun 13, 2018 07:05 AM KST
seodongju_0612
(Photo :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화면 캡처)
▲'엄친딸'이자 서세원과 서정희 딸로 잘 알려진 서동주 전신성형설이 언급돼 눈길을 끌고 있다.

'엄친딸'이자 서세원과 서정희 딸로 잘 알려진 서동주 전신성형설이 언급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한 기자가 서정희 서동주 모녀의 근황 사진을 공개했다. 이 기자는 "서동주의 스펙이 굉장히 화려하다. 서울 예원학교에서 피아노를 전공했다. 14살의 나이에 매사추세츠 페이 스쿨과 세인트폴 스쿨을 졸업한 뒤 힐러리 클린턴이 졸업해서 화제가 된 학교 웰즐리 대학교에서 미술을 전공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후에는 전공을 바꾼다. 순수수학을 한다. 매사추세츠공과대학교로 편입을 하게 된다. 졸업 후에는 석사학위 없이 미국 명문 와튼스쿨 경제경영학 박사학위를 따게 된다. 심지어는 5년 동안 전액 장학금과 생활비를 받으면서 공부를 했다"고 밝혀 주변을 놀라게 했다.

seodongju_0613
(Photo : ⓒ서동주 인스타그램 갈무리)
▲서동주 전신성형설이 언급됐다. 사진은 육감적인 몸매를 뽐내고 있는 서동주의 모습.

홍석천은 서동주의 근황을 보면서 '성형설'에 대해 언급했고, 이를 듣고 있던 다른 기자는 "과거와 달라진 모습 때문에 (전신)성형설이 돌기도 했었는데, 과거에도 굉장히 청순한 미모를 가지고 있었다. 과거에 서동주 씨가 '내가 아빠를 닮아 못생겼다. 쌍꺼풀 수술을 했다'고 쿨하게 성형사실을 인정했다"고 전했다.

이 기자는 이어 "최근에 이슈가 됐던 것이 육감적인 몸매로 전신성형설이 돌기도 했지만, 사실 본인이 운동을 통해서 좋은 몸매를 얻을 것일 수도 있지 않나. 전신성형설까지는 오버인 것 같다"고 서동주 전신성형설 의혹을 일축했다.

한편 서동주는 지난 2008년 재미교포 출신 남성과 결혼했지만 2014년 결별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 사이에 자녀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크리스찬’(?) 고위 공직자의 비리

고위공직자들 중에 개신교 교회에 다니는 분들이 꽤 많다. 이명박 '장로' 대통령 집권 당시엔 아예 소망교회 인맥들이 정부요직을 차지하기도 했었다. 부디 이 분들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