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아인슈타인 동양인 비하...인종차별 반대하면서 정작 동양인 비하

입력 Jun 14, 2018 08:56 AM KST
einstein_02
(Photo : ⓒ영국 가디언 홈페이지 갈무리)
▲아인슈타인이 동양인을 비하하는 사적인 일기장이 공개돼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아인슈타인은 일종차별을 '백인들의 질병'이라고 공개적으로 비판했지만 정작 자신의 일기장엔 동양인을 비하하는 표현을 가득 썼던 것으로 드러났다.

아인슈타인이 동양인을 비하하는 사적인 일기장이 공개돼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아인슈타인은 일종차별을 '백인들의 질병'이라고 공개적으로 비판했지만 정작 자신의 일기장엔 동양인을 비하하는 표현을 가득 썼던 것으로 드러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아인슈타인은 지난 1922년 중국을 여행해며 쓴 일기에서 동양인을 비하하는 표현을 다수 기록했다. 그는 중국인들에 "근면하지만 더럽고 우둔하다"고 했으며 중국인들의 식생활에 대해 "중국인들은 의자에 앉아서 식사하지 않고 유럽인들이 숲에서 용변을 보듯이 쭈그리고 앉아 매우 조용하고 얌전하게 밥을 먹는다"고 남겼다.

아인슈타인은 동양인 여자에 대해서도 비하하는 표현을 썼다. 그는 "나는 중국인 남자와 여자의 차이를 거의 모르겠다"고 했으며 "중국 여성에게 도대체 무슨 치명적인 매력이 있길래 가공할 만큼 아이들을 많이 낳는지 모르겠다"는 등의 표현도 썼다.

오피니언

일반

[시론] 불가역적 단계 접어든 남북, 한국교

9월 19일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그야말로 역사적인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했습니다. 비핵화는 확정적으로 발표하지 않았지만

많이 본 기사

남북정상회담 동행한 NCCK 총무에 보내는 공개서한

"경애하는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님, 이번 9월 18일에서 20일 까지 문재인 정부로서는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의 수행원으로 평양과 백두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