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재명 인터뷰 태도 논란…누리꾼들 엇갈린 반응

입력 Jun 14, 2018 11:28 AM KST
jtbc_0614
(Photo : ⓒJTBC 보도화면 캡처)
▲당선이 확실시 된 경기도지사 후보 이재명 인터뷰가 눈길을 끌고 있다. 이재명 후보는 13일 밤 주요 방송사와의 인터뷰 중 불편한 질문을 받자 방송 사정 등을 이유로 인이어를 빼거나 날선 반응을 보였다.

이재명 인터뷰 태도가 논란이다. 당선이 확실시 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가 방송사와 진행된 인터뷰에서 인터뷰에 응하는 태도로 논란을 샀다. 이재명 후보는 13일 밤 주요 방송사와의 인터뷰 중 불편한 질문을 받자 방송 사정 등을 이유로 인이어를 빼거나 날선 반응을 보였다.

이재명 후보는 13일 밤 MBC와의 인터뷰에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아무래도 공직자로 산다는 것이 개인의 삶과는 다르게 많은 사람과 관계돼 있기 때문에 1300만 명의 국민의 삶을 책임져야 하기 때문에 100만 명의 시정을 맡고 있을 때보다 많은 책임감과 하중을 느끼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자 MBC 앵커가 "지금 어려운 말씀도 하셨는데 선거 막판에 여러가지 어려움을 겪으셨다. 앞으로 도지사가 되시면"이라고 질문을 이어가려 하자 이재명 후보는 곧 "네. 감사합니다. 잘 안들리는데요. 열심히 하도록 하겠습니다"라며 인이어를 빼기 시작했다.

이재명 후보는 이어 JTBC와의 인터뷰에서도 여성 아나운서가 "아까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겠다고 했다. 구체적으로 어떤 뜻에서 한 얘기인가"라고 묻자 "저는 그런 얘기한 일이 없는데. 본인이 그렇게 생각하고 있으신가 봐요"라고 날선 반응을 보였다.

이에 여성 아나운서가 "아니, 여기 스튜디오에서 보고 있었다"라고 답하자 이재명 후보는 "그런 얘기 한 적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 밖에 대선 출마 계획에 대한 물음에는 "지금 제가 다른 자리를 생각하는 것 자체가 주권 모독이고 우리 국민에 대한 불충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저는 그런 얘기를 지금 단계에 하는 것 자체가 잘 이해가 안 된다. 저는 그때 가서 국민들이 선택할 일이다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네티즌들은 이재명 인터뷰 태도 논란에 대해 엇갈린 입장을 보이고 있다. 1천 3백만 시정을 돌봐야 하는 지사에게 엉뚱한 질문을 해 곤란한 상황을 연출했다는 입장과 불편한 질문에 말을 끊거나 쏘아 붙이는 말투에 오만과 독선이 묻어나 있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크리스찬’(?) 고위 공직자의 비리

고위공직자들 중에 개신교 교회에 다니는 분들이 꽤 많다. 이명박 '장로' 대통령 집권 당시엔 아예 소망교회 인맥들이 정부요직을 차지하기도 했었다. 부디 이 분들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