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유시민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인에 "여기까지" 발언 살펴보니

입력 Jun 14, 2018 08:35 PM KST
mbc_0614
(Photo : ⓒMBC 보도화면 캡처)
▲유시민이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에 대해 "'그래 찍어는 준다. 그런데 너 여기까지야'라고 속으로 생각하면서 찍은 유권자가 많을 것"이라는 평을 내놓았다.

유시민이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에 대해 "'그래 찍어는 준다. 그런데 너 여기까지야'라고 속으로 생각하면서 찍은 유권자가 많을 것"이라는 평을 내놓았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배철수의 선거캠프'에 출연한 유시민은 지상파 3사(SBS, KBS, MBC) 출구조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다가 출구조사에서 경기도지사 선거 1위에 오른 이재명 후보에 대해 "이 후보의 말을 믿기보다는 '그래 찍어는 준다. 그런데 너 여기까지야'라고 속으로 생각하면서 찍은 유권자가 많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시민은 이어 여배우 스캔들 등 사생활 문제에 대해 "도지사가 되는데 결정적인 결격 사유라고 판단하지는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유시민은 "이재명 후보에 대한 어떤 신임, 신뢰, 이런 것들이 많이 훼손된 상태로 표를 준 것은 맞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유시민은 "선거 결과가 좋게 나와도 이 후보 쪽에서 깊이 생각해 봐야 할 문제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크리스찬’(?) 고위 공직자의 비리

고위공직자들 중에 개신교 교회에 다니는 분들이 꽤 많다. 이명박 '장로' 대통령 집권 당시엔 아예 소망교회 인맥들이 정부요직을 차지하기도 했었다. 부디 이 분들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