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성악가 제자 성폭행…동성 제자 성폭행 했다가 중형

입력 Jun 15, 2018 06:39 AM KST

성악가 제자 성폭행 사건의 피의자가 1심에서 중형을 선고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14일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성악가 A씨에게 징역 7년과 12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선고했다고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이 전했다.

보도에 의하면 재판부는 A씨의 공소사실을 유죄로 인정하며 "피고인은 피해자가 성악가로 성공하기 위해 자신의 도움을 절실히 바라고 있었다는 점을 이용해 범행을 저질렀다"며 지적했다.

그러면서 "피고인은 피해자 뿐 아니라 그 동생, 친구를 상대로도 추행을 저질렀다"며 "그런데도 전혀 반성하지 않고 도리어 피해자들을 비난하는 등 중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덧붙였다.

피해자는 50대 유명 성악가 A씨가 키워주겠다는 말에 2013년 A씨의 집에서 생활하며 지도를 받았다. 성악가 A씨는 2014년 3차례 피해자를 성폭행하고 피해자 동생과 친구를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명성교회, 속마음 세상에 털어

명성교회가 속한 서울 동남노회 새임원진은 이달 초 기자회견을 통해 13일 업무를 재개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업무재개를 예고한 당일, 명성교회 측은 사무실을 사

많이 본 기사

당신이 깜짝 놀랄 결혼에 관한 성경구절 10가지

크리스천포스트의 칼럼니스트 쉐인 프루잇(Shane Pruitt)은 최근 "당신이 깜짝 놀랄 결혼에 관한 성경구절 10가지(10 Bible Verses About Marriage That May Surprise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