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생명평화마당 심포지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한국교회"
6월 25일 오후 4-7시 감신대 웨슬리1세미나실에서

입력 Jun 20, 2018 01:35 AM KST

생명평화마당(공동대표 한경호, 방인성, 조헌정) 신학위원회는 6월 25일(월) 오후 4-7시 감리교신학대학교 웨슬리1세미나실에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주제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한국교회"이다. 주제와 관련하여 박명림 연세대 교수(김대중도서관장)가 발제를 맡고 방인성 목사, 조헌정 목사, 주승현 교수가 논찬을 한다.

심포지엄 관계자는 행사의 취지를 다음과 같이 밝혔다.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되는 등 화해와 평화의 시대가 도래하는 지금, 우리 사회는 도처에서 인식의 전환과 갈등 국면 타개를 향한 움직임이 일고 있습니다. 이제 평화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주체들이 고려해야 할 주요 사항이 되었습니다. 교회도 예외일 수 없습니다. 지금처럼 평화프로세스가 무르익는 때에 한국교회는 어떤 담론을 생산하는 주체가 되어야 하는지 되짚어볼 필요가 있습니다."

심포지엄 참가는 무료이며 석식이 제공된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되짚어 보기] 보수 개신교와 아스팔트

지난 주 전광훈 목사가 문재인 정부를 향해 강력한 메시지를 던진 소식이 여론을 뜨겁게 달궜습니다. 이와 관련해 보수 개신교와 극우 정치세력의 결합을 우려하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