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연세대 신과대·연합신학대학원, 미래교회 컨퍼런스 이모저모

입력 Jun 26, 2018 08:05 PM KST
kwonsuyoung
(Photo :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 제공)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 원장 권수영 교수가 '미래교회 컨퍼런스'에서 환영의 인사를 전하고 있다.
yonsei_01
(Photo :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 제공)
▲연세대 신과대학과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이 공동 주최하는 '미래교회 컨퍼런스'가 ''탈교회' 시대의 선교적 교회'라는 주제로 지난 25일부터 26일까지 서울 신촌 연세대 캠퍼스 신학관 예배실에서 진행됐다. 사진은 단체 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관계자들의 모습.
yonsei_03
(Photo :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 제공)
▲강남순 교수(텍사스 크리스천대학교, 브라이트 신학대학원)가 '미래교회 컨퍼런스'에서 '탈교회/탈종교 시대. 교회의 존재 의미의 재구성: 혐오의 종교에서 환대의 종교로'란 제목의 강연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연세대 신과대학과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이 공동 주최하는 '미래교회 컨퍼런스'가 ''탈교회' 시대의 선교적 교회'라는 주제로 지난 25일부터 26일까지 서울 신촌 연세대 캠퍼스 신학관 예배실에서 진행됐다.

첫날에는 개회예배에 이어 장신대 임성빈 총장의 강연이 있었으며 둘째날에는 방연상 교수(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 강남순 교수(텍사스 크리스천대학교, 브라이트 신학대학원), 백소영 교수(이화여대) 등이 '탈교회' 시대를 맞아 교회의 의미를 재구성하는 시도를 다양한 각도에서 전개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되짚어 보기] 보수 개신교와 아스팔트

지난 주 전광훈 목사가 문재인 정부를 향해 강력한 메시지를 던진 소식이 여론을 뜨겁게 달궜습니다. 이와 관련해 보수 개신교와 극우 정치세력의 결합을 우려하는

많이 본 기사

[인물탐구] 거침없는 광폭 행보 보이는 장신대 김철홍 교수

지난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는 극우 성향의 목회자 중심으로 '문재인 정권 퇴진 범국민총궐기대회'가 열렸습니다. 이날 설교는 한 신학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