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포토] 콕스 대장 "구세군은 복음을 실제적으로 전하는 교단"

입력 Jun 27, 2018 03:40 PM KST

sa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
올해 한국구세군이 개전(선교) 110주년을 맞이하는 가운데 27일 정오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는 구세군 안드레 콕스 대장이 교계 지도자들과 함께 오찬을 가졌다.
sa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올해 한국구세군이 개전(선교) 110주년을 맞이하는 가운데 27일 정오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는 구세군 안드레 콕스 대장이 교계 지도자들과 함께 오찬을 가졌다.

올해 한국구세군이 개전(선교) 110주년을 맞이하는 가운데 27일 정오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는 구세군 안드레 콕스 대장이 교계 지도자들과 함께 오찬을 가졌다. 구세군은 군대식 편제를 사용하는 개신교 교단으로 개전은 선교를 의미한다.

지난 22일 부인 실비아 콕스 세계여성사역총재와 함께 방한한 콕스 대장은 오찬 석상에서 "구세군은 사람들이 그 존재를 잘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활동 할 때 최고로 일을 잘한다"고 소개했다.

이번 초청 오찬에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유영희 회장, 이홍정 총무, 대한성공회 서울교구 이경호 주교, 기독교한국루터회 진영석 총회장, 한국기독교장로회 이재천 총무 등이 참석했다.

 

오피니언

칼럼

[시론] 노예시대가 그런대로 좋았는데...

"5.18의 민주주의와 정의, 참된 민중 해방의 외침은 다시 이집트 군대 이상의 화력으로 조용해졌다. 2016년의 광화문의 촛불 혁명은 3년도 못 돼서 꺼져 가고 있다. 분단

많이 본 기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불상 참배 강요에 보수 교계 쓴소리

지난 1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교의 조계종을 방문했는데요. 당시 조계종은 '로마에 오면 로마법을 따르듯이, 절집에 오면 절집법을 따라야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