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수락산 탱크바위 추락사고...수락산 안전펜스 부서져

입력 Jul 09, 2018 08:44 AM KST
ytn_0709
(Photo : ⓒYTN 보도화면 캡처)
▲수락산에서 이른 바 '탱크바위'를 오르던 64살 전모씨가 쇠기둥 안전펜스가 부서지면서 4m 가량 급경사 아래로 추락했다.

수락산에서 이른 바 '탱크바위'를 오르던 64살 전모씨가 쇠기둥 안전펜스가 부서지면서 4m 가량 급경사 아래로 추락했다.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8일 오후 1시 1분께 서울 노원구 수락산에서 추락사고를 당한 전 씨는 다행히 일행의 구조 요청으로 119 특수구조단 헬기로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전씨는 왼쪽 종아리 근육 등에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 유감

지난 주 막을 내린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는 명성교회 세습에 제동을 걸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릅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이 교단이 공교회로서 제자리를 찾았다고

많이 본 기사

기장 총회 "임보라 목사 이단 정죄, 즉각 취소하라"

"신앙을 지니며 살기를 원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말씀을 전하고 성례를 베푸는 것은 목회자의 의무이자 자유이다. 목회자 양심에 따른 목회 활동을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