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수락산 탱크바위 추락사고...수락산 안전펜스 부서져

입력 Jul 09, 2018 08:44 AM KST
ytn_0709
(Photo : ⓒYTN 보도화면 캡처)
▲수락산에서 이른 바 '탱크바위'를 오르던 64살 전모씨가 쇠기둥 안전펜스가 부서지면서 4m 가량 급경사 아래로 추락했다.

수락산에서 이른 바 '탱크바위'를 오르던 64살 전모씨가 쇠기둥 안전펜스가 부서지면서 4m 가량 급경사 아래로 추락했다.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8일 오후 1시 1분께 서울 노원구 수락산에서 추락사고를 당한 전 씨는 다행히 일행의 구조 요청으로 119 특수구조단 헬기로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전씨는 왼쪽 종아리 근육 등에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일반

믿는 자의 보상심리

"저의 아버지 대에서 목회를 하신 분들이 개척을 하면서 힘들고 곤고했던 이야기를 들어보면 눈물 없이는 들을 수 없는 이야기들이 참 많이 있습니다. 춥고, 배고프고

많이 본 기사

예수님이 땅에 쓰신 글씨와 미투 운동

"뭔가 심상치 않은 중요한 내용이 간음한 여인 사건 때 땅에 쓴 글이다. 복음서에서 예수님이 유일하게 글을 쓰신 경우이다. 장막절 예루살렘 성전 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