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영양 경찰 살해...조현병 앓은 40대 남성 흉기 살해

입력 Jul 09, 2018 11:34 AM KST
police_0709
(Photo : ⓒKBS 보도화면 캡처)
▲경찰관 사망 소식이 전해졌다. 8일 오후 12시 40분께 경북 양양의 한 가정집에서 40대 남성이 난동을 부리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흉기에 찔려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이 전했다.

영양 경찰 살해 소식이 전해졌다. 8일 오후 12시 40분께 경북 양양의 한 가정집에서 40대 남성이 난동을 부리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흉기에 찔려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이 전했다.

42살 A씨는 한 가정집에서 난동을 부리고 있다가 출동한 경찰관과 대화를 나누다가 갑작스럽게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휘두른 흉기에 찔린 51살 B경위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으며 53살 C 경위도 중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관이 피습 소식을 전해 들은 인근 파출소에서는 경찰관 10여명이 출동해 계속 난동을 부리는 A씨를 테이저건으로 제압해 체포했다.

A씨 가족은 A씨가 조현병을 앓아왔다고 경찰에 진술했으며 경찰은 조현병 등 정신병 전력이 사실인지 등을 확인한 뒤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인 것으로 나타났다.

오피니언

칼럼

[김기석 칼럼] 당당함과 숭고함으로 걷는 길

"예수는 자신을 어떻게 이해했을까? 우리는 그분을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고백하지만 예수는 자신을 '인자'라 칭했다. 묵시문학적인 전통 속에서의 '인자'는 메시야

많이 본 기사

[기고] 한국교회가 세상의 썩은 물이 될까 염려스럽다

"황교안 대표! 천사와 악한 자를 구분하면서 자신을 천사라고 말하는 자를 성경은 '광명한 천사'로 가장한다고 한 말씀을 새겨들어야 할 것이다. 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