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배스 생태계 교란어종…배스 방사시 징역 2년 또는 2천만원 벌금형

입력 Jul 09, 2018 12:20 PM KST
배스
(Photo :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생태계를 교란하는 배스나 블루길 등 생태교란종을 잡고도 방사한다면 최고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

생태계를 교란하는 배스나 블루길 등 생태교란종을 잡고도 방사한다면 최고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

낚시로 배스나 블루길을 잡은 후 방사하는 행위는 현행법 위반이다.'생물다양성 보전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생태계 교란어종을 방사, 수입하면 최대 징역 2년 또는 2000만원의 벌금에 처한다.

배스나 블루길 등은 1960년대 식용을 목적으로 들여왔지만 토종 어류와 알을 잡아먹어 생태계 질서가 파괴된 것으로 전해졌다.

각 시와 군에서는 생태계 교란을 막기 위해 배스 퇴치 방법을 시행하고 있다. 경기도 성남시는 지난 4월 10일 배스 퇴치를 위해 탄천에 인공산란장을 설치했다.

특히 한강사업본부는 주요 공원별로 2~3명의 단속반을 두고 24시간 순찰을 돌고 있으나 불법행위를 막기가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불법낚시 현장을 적발하더라도 낚시꾼들의 반발로 바로 과태료를 부과하기가 쉽지 않아 단속은 주로 계도 위주로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일반

믿는 자의 보상심리

"저의 아버지 대에서 목회를 하신 분들이 개척을 하면서 힘들고 곤고했던 이야기를 들어보면 눈물 없이는 들을 수 없는 이야기들이 참 많이 있습니다. 춥고, 배고프고

많이 본 기사

예수님이 땅에 쓰신 글씨와 미투 운동

"뭔가 심상치 않은 중요한 내용이 간음한 여인 사건 때 땅에 쓴 글이다. 복음서에서 예수님이 유일하게 글을 쓰신 경우이다. 장막절 예루살렘 성전 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