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재명 명찰 패용 지시...경기도청 직원들 전원 명찰달라

입력 Jul 10, 2018 05:38 AM KST
jaemyoung
(Photo : Ⓒ사진= 지유석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취임과 동시에 '직원 명찰 패용'과 '중식시간 준수' 등을 지시하는 등 기강잡기에 나선으로 것으로 보여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취임과 동시에 '직원 명찰 패용'과 '중식시간 준수' 등을 지시하는 등 기강잡기에 나선으로 것으로 보여 관심을 모으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이재명 명찰 패용 대상은 청원경찰을 포함한 전 직원 5천49명이 대상이며, 과명과 직원명을 넣어 가로 60㎜, 세로 22㎜에 아크릴 재질로 만들 것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기도공무원노동조합은 측은 복수의 소식통을 통해 "기존의 공무원증이 있는 데 예산을 낭비해가며 새 명찰 패용을 지시한 이유를 모르겠다"며 "이재명 지사가 명찰을 잘 달라는 수준에서 얘기한 것으로 아는데 공직사회의 경직성을 그대로 보여준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 유감

지난 주 막을 내린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는 명성교회 세습에 제동을 걸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릅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이 교단이 공교회로서 제자리를 찾았다고

많이 본 기사

기장 총회 "임보라 목사 이단 정죄, 즉각 취소하라"

"신앙을 지니며 살기를 원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말씀을 전하고 성례를 베푸는 것은 목회자의 의무이자 자유이다. 목회자 양심에 따른 목회 활동을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