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조현병 환자 40대 병원 탈출했다가 하루 만에 검거

입력 Jul 10, 2018 06:21 AM KST
mbn_0710
(Photo : ⓒMBN 보도화면 캡처)
▲조현병을 앓고 있는 40대 전과자가 치료감호 중인 병원에서 탈출했다가 하루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8일 저녁 7시 40분께 광주광역시 신창동에 있는 정신병원 폐쇄병동에서 47살 김 모 씨가 감시를 피해 달아났다.

조현병을 앓고 있는 40대 전과자가 치료감호 중인 병원에서 탈출했다가 하루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8일 저녁 7시 40분께 광주광역시 신창동에 있는 정신병원 폐쇄병동에서 47살 김 모 씨가 감시를 피해 달아났다.

김 씨는 이날 저녁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관리자들이 다니는 출입문으로 도주했다가 다음날 오후 1시께 광주 북구 오룡동 광주과학기술원 인근 도로에서 검거했다. 김 씨는 병원 탈출 당시 하얀색 바탕에 검정 줄무늬 티셔츠와 검은색 운동 바지에 검은 슬리퍼를 신고 있었다.

앞서 김씨는 지난 2011년 시끄럽다는 이유로 입원 중인 정신병동에서 다른 환자를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로 징역 3년을 선고받고 복역을 마친 뒤 해당 병동에서 치료감호를 받아왔다.

경찰과 교정 당국은 김 씨의 정확한 도주 경위를 비롯해 탈출 경로 등을 확인한 뒤 특정 범죄자에 대한 보호관찰 및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적용해 처벌할 방침이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 유감

지난 주 막을 내린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는 명성교회 세습에 제동을 걸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릅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이 교단이 공교회로서 제자리를 찾았다고

많이 본 기사

기장 총회 "임보라 목사 이단 정죄, 즉각 취소하라"

"신앙을 지니며 살기를 원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말씀을 전하고 성례를 베푸는 것은 목회자의 의무이자 자유이다. 목회자 양심에 따른 목회 활동을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