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추자현 임신중독 근황…임신중독 당시 "기사 보고 많이 울었다"

입력 Jul 10, 2018 01:09 PM KST
chujahyun_02
(Photo : ⓒSBS '동상이몽2' 방송화면 캡처)
▲추자현 근황이 전해졌다. 9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는 추자현 우효광 부부가 출산 후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추자현 임신중독 근황이 전해졌다. 9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는 추자현 우효광 부부가 출산 후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준비된 영상에서 추자현은 임신중독으로 한동안 고생했던 시간을 떠올렸다. 추자현은 "궁금해 하실 것 같다. 일단 감사한 건, 바다는 건강하게 잘 낳았다. 제가 노산이라 그런지 출산하고 나서 임신중독 중 하나의 증상이라더라. 경련이 조금 있었다. 응급처치를 잘 해주셨고, 큰 병원에 가서도 빨리 처치를 받았다"고 근황을 전했다.

추자현은 이어 "경련 중 폐가 안 좋아져서 큰 병원에 입원해 있었다. 감사하게도 효광씨가 옆에서 잘 챙겨줬다. 팬분들도 응원 많이 해주셔서 잘 회복하고 있다. 기력이 회복이 되면 인사를 드리고 싶었다. 어떻게 인사를 드릴까 하다가 저랑 효광 씨 '동상이몽' 아직 재밌게 보고 있는데 다들 걱정을 하고 계신 것 같아 '동상이몽' 통해 인사드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추자현은 출산 당시 임신중독 등 자신의 건강에 대해 우려하는 기사들을 접한 데에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추자현은 "밤에 좀 많이 울었다. 댓글을 몇 개 접했는데 생각보다 너무 많이 저를 걱정하시더라"며 "팬이 아닌 분들마저 제가 너무 걱정이 된다고 하는 댓글을 봤다. 그걸 접했을 때 너무 감사했고, 더 빨리 쾌차하는 방법밖에는 답할 게 없었다. 좀 더 건강한 모습으로 빨리 인사드리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칼럼

[김기석 칼럼] 당당함과 숭고함으로 걷는 길

"예수는 자신을 어떻게 이해했을까? 우리는 그분을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고백하지만 예수는 자신을 '인자'라 칭했다. 묵시문학적인 전통 속에서의 '인자'는 메시야

많이 본 기사

[기고] 한국교회가 세상의 썩은 물이 될까 염려스럽다

"황교안 대표! 천사와 악한 자를 구분하면서 자신을 천사라고 말하는 자를 성경은 '광명한 천사'로 가장한다고 한 말씀을 새겨들어야 할 것이다. 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