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춘천 어린이집 폭행…춘천 어린이집 교사 15개월 남아 폭행

입력 Jul 11, 2018 05:30 AM KST
춘천 어린이집
(Photo : YTN 보도화면)
강원 춘천지역의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아이를 때렸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지난 9일 춘천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춘천의 한 어린이집 관계자가 "보육 교사 A(51·여)씨가 지난 4월 25일 생후 15개월 된 B군을 때리는 등 학대가 의심된다"며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춘천 어린이집 폭행 소식이 전해졌다. 강원 춘천지역의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아이를 때렸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지난 9일 춘천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춘천의 한 어린이집 관계자가 "보육 교사 A(51·여)씨가 지난 4월 25일 생후 15개월 된 B군을 때리는 등 학대가 의심된다"며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어린이집 CCTV를 확인한 결과 A씨가 B군의 얼굴을 손으로 두 차례 때리는 모습이 찍힌 것으로 나타났다.

A씨의 폭행은 어린이집에서 봉사를 하던 한 남성이 "A씨가 훈육을 너무 강하게 한다"며 어린이집 측에 알리면서 드러났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A씨는 "B군이 다른 아동을 깨물어 훈육 차원에서 때렸다"고 B군 부모에게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어린이집은 문제가 된 교사 A 씨를 퇴사 조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A씨와 피해 아동 부모 등을 상대로 현재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 유감

지난 주 막을 내린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는 명성교회 세습에 제동을 걸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릅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이 교단이 공교회로서 제자리를 찾았다고

많이 본 기사

기장 총회 "임보라 목사 이단 정죄, 즉각 취소하라"

"신앙을 지니며 살기를 원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말씀을 전하고 성례를 베푸는 것은 목회자의 의무이자 자유이다. 목회자 양심에 따른 목회 활동을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