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시원 아버지 멘사 회장 지냈다?! 이시원 4살때부터 발명

입력 Jul 11, 2018 06:27 AM KST
tvn_0710
(Photo : ⓒtvN '문제적 남자' 방송화면 캡처)
▲서울대 출신 배우 이시원 아버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10일 오후 방송된 tvN '문제적 남자'에 게스트로 출연한 이시원은 뇌섹미를 발산하며 눈길을 끌었다.

서울대 출신 배우 이시원 아버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10일 오후 방송된 tvN '문제적 남자'에 게스트로 출연한 이시원은 뇌섹미를 발산하며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이시원은 첫 문제부터 정답 행진을 이어가며 남다른 지성미를 보여줬다. 이시원은 4살 때부터 발명을 했다며 앰플 병 유리 파편 유입 방지 장치, 구부림 가능한 롤러스케이트, 밀봉 용이한 쓰레기봉투, 피자 분할대 등이 특허 등록되어 있다고 말했다. 이시원은 서울대 진화심리학 석사 과정을 졸업한 인재다. 어릴 적부터 과학발명대회, 수학경시대회 등에서 다양한 수상 경력도 있었다.

이시원은 "아버지가 발명에 관심이 많으셨다. 그래서 나도 자연스럽게 시도를 많이 했다"며 "아버지의 꿈이 죽기 전에 세상을 바꿀 수 있는 10가지 물건을 남기는 것이다. 실생활에 쓰이고 있는 것도 많고 필기교정구도 아버지가 발명했다"고 밝혔다.

이시원은 그러면서 "아버님이 출연자 중 한 분과 인연이 있다. 아버지가 멘사 회장이셨다"고 밝혀 멘사 회원인 박경을 깜짝 놀라게 만들기도 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되짚어 보기] 보수 개신교와 아스팔트

지난 주 전광훈 목사가 문재인 정부를 향해 강력한 메시지를 던진 소식이 여론을 뜨겁게 달궜습니다. 이와 관련해 보수 개신교와 극우 정치세력의 결합을 우려하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