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워마드 성체 훼손...극단적 페미니즘 워마드 뜻 알고보니

입력 Jul 11, 2018 10:41 AM KST
womad_0711
(Photo : ⓒ워마드 홈페이지 게시판 갈무리)
▲워마드 성체 훼손이 논란을 사고 있다. 지난 10일 워마드 사이트에는 성체를 불태우는 사진과 글이 게시됐다. 천주교에서 신성시 하는 성체를 훼손하는 사진을 버젓히 올린 것.

워마드 성체 훼손이 논란을 사고 있다. 지난 10일 워마드 사이트에는 성체를 불태우는 사진과 글이 게시됐다. 천주교에서 신성시 하는 성체를 훼손하는 사진을 버젓히 올린 것.

해당 게시물 작성자는 "부모님이 천주교인이라 강제로 끌려가 성당에 가서 성체를 받아왔다"며 성체에 낙서를 한 뒤 불태웠다. 특히 사진 속에는 기독교에서 구세주로 섬기고 있는 예수 그리스도를 비하하며 도넘은 남혐을 드러내는 낙서도 있었다. 성체란 밀로 만든 제병으로, 천주교에서는 예수님의 몸으로 해석해 신성시하고 있다.

워마드 성체 훼손과 관련해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천주교인들이 주축이 되어 "워마드 성체훼손 사건 교황청과 주교회의가 함께 경찰 수사 촉구"라는 글을 올리는 등 워마드 성체 훼손 사태에 격앙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워마드는 남성 혐오 커뮤니티로 '메갈리아'에서 파생되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워마드'(Womad)는 여성(Woman)과 유목민(nomad)이란 뜻의 단어가 합성된 의미로 만들어졌다.

워마드는 여성 인권과 자유라는 기치 아래 남성을 비하하고 혐오하는 것을 정당화하여 그 폭력적 성향 때문에 수차례 논란을 야기해 왔고, 급기야 청와대 청원 사이트에는 워마드 사이트 폐지 청원까지 올라온 상태다.

오피니언

칼럼

[김기석 칼럼] 당당함과 숭고함으로 걷는 길

"예수는 자신을 어떻게 이해했을까? 우리는 그분을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고백하지만 예수는 자신을 '인자'라 칭했다. 묵시문학적인 전통 속에서의 '인자'는 메시야

많이 본 기사

[기고] 한국교회가 세상의 썩은 물이 될까 염려스럽다

"황교안 대표! 천사와 악한 자를 구분하면서 자신을 천사라고 말하는 자를 성경은 '광명한 천사'로 가장한다고 한 말씀을 새겨들어야 할 것이다. 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