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밀양 초등생 납치범, 여 초등생에 우발적 범행 저질러 "초등생 끈으로 묶은 채 납치해"

입력 Jul 11, 2018 12:36 PM KST
밀양 초등생 납치범
(Photo : 카카오 TV )
밀양에서 실종됐던 초등생 납치범이 지난 10일 검거되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납치범 이씨(27)는 지난 9일 오후 4시 5분쯤 경남 밀양시 산외면 마을회관 부근에서 초등생 A(9세, 초등학교 3년)양을 자신의 포터트럭으로 납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밀양에서 실종됐던 초등생 납치범이 지난 10일 검거되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밀양 초등생 납치범 이씨(27)는 지난 9일 오후 4시 5분쯤 경남 밀양시 산외면 마을회관 부근에서 초등생 A(9세, 초등학교 3년)양을 자신의 포터트럭으로 납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A양을 강제로 차에 태우는 과정에서 A양을 때리는 등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더해졌다.

이씨는 A양을 납치한 뒤 끈으로 묶은 채로 경남 밀양과 경북 청도·칠곡, 경기도 여주 등을 떠돌다 다시 밀양으로 돌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수색 중이던 경찰을 발견한 후 10일 오전 9시 45분쯤 A양을 내려두고 경남 창녕으로 도주했고, 당시 A양은 얼굴에 타박상을 입고, 말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불안정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포터트럭을 추적해 10일 오후 창녕의 한 PC방에서 이씨를 검거했다. 그는 특별한 직업 없이 트럭에서 먹고 자는 생활을 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모두 시인했다. 그는 "범행을 계획하지 않았고, 그날 밀양에 내려 왔다 아이를 보고 우발적으로 범행했다"며 "납치한 아이에게는 말을 잘 들으면 다시 데려다 준다고 약속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경찰은 A 양 납치 당일 밀양시내 마을에서 이씨 트럭이 목격된 점 등으로 미루어 계획적 범행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에 오늘 중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며 "이씨가 추가범행을 저질렀는지 여부 등으로 수사를 확대할 예정" 이라고 전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불확실할 때 도움이 되는 성구 10개(3)

우리 모두는 일상을 살면서 불확실성을 경험한다. 미래가 불안할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성경구절 10개를 소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