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초등학교 교사 사망…구례 초등학교 40대 교사 점심시간 목숨 끊어

입력 Jul 11, 2018 01:24 PM KST
초등학교 교사 사망
(Photo : 카카오TV MBN)
초등학교 교실에서 40대 교사가 사망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전남 구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낮 12시 28분쯤 전남 구례군 모 초등학교 교실에서 담임교사 A씨(44)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학생과 동료 교사가 발견했다.

초등학교 교실에서 40대 교사가 사망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전남 구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낮 12시 28분쯤 전남 구례군 모 초등학교 교실에서 담임교사 A씨(44)가 목을 매 사망해 있는 것을 학생과 동료 교사가 발견했다.

A씨는 119 구급대원들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사망했다. A씨는 점심시간에 학생들이 급식을 먹으러 나간 사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평소 A씨가 직업에 대한 회의감이나 우울 증상을 호소한 적이 있다는 주변 동료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학교 측은 급식을 먹고 돌아와 해당 장면을 목격한 학생들을 상대로 심리 상담 및 치료를 할 방침이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 유감

지난 주 막을 내린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는 명성교회 세습에 제동을 걸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릅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이 교단이 공교회로서 제자리를 찾았다고

많이 본 기사

기장 총회 "임보라 목사 이단 정죄, 즉각 취소하라"

"신앙을 지니며 살기를 원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말씀을 전하고 성례를 베푸는 것은 목회자의 의무이자 자유이다. 목회자 양심에 따른 목회 활동을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