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초등학교 교사 사망…구례 초등학교 40대 교사 점심시간 목숨 끊어

입력 Jul 11, 2018 01:24 PM KST
초등학교 교사 사망
(Photo : 카카오TV MBN)
초등학교 교실에서 40대 교사가 사망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전남 구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낮 12시 28분쯤 전남 구례군 모 초등학교 교실에서 담임교사 A씨(44)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학생과 동료 교사가 발견했다.

초등학교 교실에서 40대 교사가 사망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전남 구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낮 12시 28분쯤 전남 구례군 모 초등학교 교실에서 담임교사 A씨(44)가 목을 매 사망해 있는 것을 학생과 동료 교사가 발견했다.

A씨는 119 구급대원들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사망했다. A씨는 점심시간에 학생들이 급식을 먹으러 나간 사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평소 A씨가 직업에 대한 회의감이나 우울 증상을 호소한 적이 있다는 주변 동료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학교 측은 급식을 먹고 돌아와 해당 장면을 목격한 학생들을 상대로 심리 상담 및 치료를 할 방침이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되짚어 보기] 보수 개신교와 아스팔트

지난 주 전광훈 목사가 문재인 정부를 향해 강력한 메시지를 던진 소식이 여론을 뜨겁게 달궜습니다. 이와 관련해 보수 개신교와 극우 정치세력의 결합을 우려하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