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지인 아들 사망…지인 아들 잠시 돌보다 떨어뜨려 사망

입력 Jul 12, 2018 05:49 AM KST
baby_0720
(Photo : ⓒpixabay)
▲지인의 두살 아들을 돌보다가 사망하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11일 인천 서부경찰서는 지인의 아들을 돌보다 사망에 이르게 한 35살 여성 A씨를 과실치사 혐의 등으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해당 기사와 무관합니다.

지인 아들을 돌보다가 사망하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11일 인천 서부경찰서는 지인의 두살 아들을 돌보다 사망에 이르게 한 35살 여성 A씨를 과실치사 혐의 등으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인의 부탁으로 지인의 두살배기 아들 B군을 돌보다가 실수로 마룻바닥에 떨어뜨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B군은 머리를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엿새만에 숨졌다.

B군 부모는 경찰에서 "평소 알고 지낸 A씨에게 아이를 잠시 맡겼는데 '안고 있다가 마룻바닥에 실수로 떨어뜨렸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진술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역사적 진실 외면하는 세력이 발붙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폄훼 발언이 큰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번 파장은 우리 사회에 크나큰 숙제를 안겼습니다. 개신교계라고

많이 본 기사

"은퇴목사 퇴직금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 받겠다는 교회"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가 은퇴목사 퇴직금을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를 받겠다는 교회의 제안을 받은 한 목회자의 이야기를 자신의 SNS에 올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