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성체 훼손 사건에 천주교 주교회의 입장 표명

입력 Jul 12, 2018 06:15 AM KST
womad_0711
(Photo : ⓒ워마드 홈페이지 게시판 갈무리)
▲워마드 성체 훼손이 논란을 사고 있다. 지난 10일 워마드 사이트에는 성체를 불태우는 사진과 글이 게시됐다. 천주교에서 신성시 하는 성체를 훼손하는 사진을 버젓히 올린 것.

남혐 사이트 워마드의 성체 훼손 사건에 대해 천주교 주교회의가 11일 입장을 표명하고 깊은 유려를 표시했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등 가톨릭 뉴스에 의하면 주교회의는 이번 성체 훼손 사태에 대해 "한 개인의 도를 넘는 일탈이라고 해도 천주교 신자들뿐 아니라 종교적 가치를 소중하게 여겨온 다른 종교인들에게도 이루 헤아릴 수 없는 엄청나고 심각한 충격을 안겼다"고 비판했다.

또 성체 훼손은 "천주교 신앙의 핵심 교리에 맞서는 것이며 모든 천주교 신자에 대한 모독 행위"라며 "성체에 대한 믿음의 유무를 떠나 종교인이 귀하고 소중하게 여기는 것에 대한 공개적 모독 행위는 절대 묵과할 수 없으며, 종교적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종교인에게 비난을 받을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자신의 신념을 표현하고 주장하는 것은 자유롭게 허용되지만, 그것이 보편적인 상식과 공동선에 어긋나는 사회악이라면 마땅히 비판받아야 하고, 법적인 처벌도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주교회의는 "성체를 모독하고 훼손하는 행위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촉구하며, 이번 일로 충격과 상처를 받은 모든 천주교 신자를 비롯한 종교적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분과 함께 우리 사회가 서로의 가치를 존중하는 사회가 되기를 간곡히 바란다"고 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되짚어 보기] 보수 개신교와 아스팔트

지난 주 전광훈 목사가 문재인 정부를 향해 강력한 메시지를 던진 소식이 여론을 뜨겁게 달궜습니다. 이와 관련해 보수 개신교와 극우 정치세력의 결합을 우려하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