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초등학생 운전, 초등학생 "자동차 게임으로 운전 배워"

입력 Jul 12, 2018 10:01 AM KST

초등학생 운전
(Photo : 다음뉴스 mbc 보도화면)
대전에서 9살 초등학생이 몰래 자신의 어머니 소유 승용차를 운전하다 주차장에서 차량 10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내 충격을 주고 있다.
대전에서 9살 초등학생이 몰래 자신의 어머니 소유 승용차를 운전하다 주차장에서 차량 10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내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를 낸 초등학교 3학년 A군(9)은 지난 11일 오전 8시 10분 쯤 집 거실에 놓인 어머니 승용차 열쇠를 몰래 가지고 나와 차를 몰기 시작했다.

아파트를 빠져나온 A군은 인근 구청 주차장에 들렀다 집으로 돌아온 뒤 다시 차를 몰고 나가는 등 50분 동안 7km를 주행했다.

이 과정에서 구청 주차장과 아파트 주차장에 있던 차량 10대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부서진 차량엔 사람이 타고 있지 않았고, A군도 무사해 인명 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A군은 평소 하던 자동차 경주 게임을 따라 운전대를 잡았고, 어머니와 자주 다니던 도로를 달렸다고 진술했다.

최근 초등학생 운전 사고가 잇따르고 있어서 인명 피해를 막기 위한 지도와 주의가 필요해보인다. 앞서 지난 4일 제주에서도 11살 초등학생이 차를 몰아 행인 1명이 다치는 등 2주 새 초등생 운전 사고가  3건이나 발생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 유감

지난 주 막을 내린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는 명성교회 세습에 제동을 걸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릅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이 교단이 공교회로서 제자리를 찾았다고

많이 본 기사

기장 총회 "임보라 목사 이단 정죄, 즉각 취소하라"

"신앙을 지니며 살기를 원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말씀을 전하고 성례를 베푸는 것은 목회자의 의무이자 자유이다. 목회자 양심에 따른 목회 활동을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