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박근혜 눈물 문건…대국민 담화 박근혜 눈물 문건 제공자는?!

입력 Jul 12, 2018 03:19 PM KST
박근혜 눈물
(Photo : ⓒOBS 보도화면 갈무리)
지난 11일 KBS는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가 세월호 참사 당시 작성한 문건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눈물 인터뷰'를 만들었다"고 보도했다. 기무사는 이 문건에서 지지율이 떨어진 대통령의 이미지를 좋게 만들 방안을 강구했다.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가 세월호 참사 당시 작성한 문건에 따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눈물 인터뷰'를 만든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1일 KBS는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가 세월호 참사 당시 작성한 문건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눈물 인터뷰'를 만들었다"고 보도했다.

기무사는 이 문건에서 지지율이 떨어진 대통령의 이미지를 좋게 만들 방안을 강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기무사는 대통령이 세월호 사고 관련 대국민 담화를 할 때 '감성적인 모습'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희생자의 이름을 일일이 호명하라는 제안도 담겨 있었다.

해당 기무사 문건이 보고된 지 닷새 후 박근혜 전 대통령은 눈물을 흘리며 담화를 발표했다. 또, 기무사가 제안한 대로 세월호 희생자들을 '의로운 희생자'로 칭하며 이름을 일일이 호명하기도 했다.

당시 박 전 대통령은 흐르는 눈물을 닦지 않고 담화를 이어가는 모습으로 화제를 낳았다.

그 밖에도 기무사는 자필 위로편지나 페이스북을 통한 소통 강화 등을 제안했다. 또 세월호 참사 당시 가족 중 홀로 살아남은 5살 어린이에게 장학금을 주면, 여성 대통령으로서 모성애 이미지를 만들 수 있다는 보고한 사실도 알려졌다.

한편 기무사가 박 전 대통령 탄핵 국면 당시 작성한 계엄령 검토 문건은 11일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검사 진재선)에 배당됐다.

오피니언

일반

믿는 자의 보상심리

"저의 아버지 대에서 목회를 하신 분들이 개척을 하면서 힘들고 곤고했던 이야기를 들어보면 눈물 없이는 들을 수 없는 이야기들이 참 많이 있습니다. 춥고, 배고프고

많이 본 기사

예수님이 땅에 쓰신 글씨와 미투 운동

"뭔가 심상치 않은 중요한 내용이 간음한 여인 사건 때 땅에 쓴 글이다. 복음서에서 예수님이 유일하게 글을 쓰신 경우이다. 장막절 예루살렘 성전 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