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보름 심경고백...김보름 왕따 논란 심경고백 살펴보니

입력 Jul 13, 2018 07:15 PM KST
김보름 심경고백
(Photo : ⓒ채널 A 뉴스 보도화면 갈무리)
▲김보름 심경고백에 대중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서 김보름은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팀 추월 경기 중 마지막 바퀴에서 선두와 두 번째 주자를 맡은 김보름과 박지우가 먼저 결승선을 통과한 뒤 노선영이 한참 뒤처져 레이스를 마친 장면에 대해 '팀 동료를 챙기지 않았다'는 거센 비난을 받았다.

김보름 심경고백에 대중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서 김보름은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팀 추월 경기 중 마지막 바퀴에서 선두와 두 번째 주자를 맡은 김보름과 박지우가 먼저 결승선을 통과한 뒤 노선영이 한참 뒤처져 레이스를 마친 장면에 대해 '팀 동료를 챙기지 않았다'는 거센 비난을 받았다.

김보름은 이같은 논란 후 처음으로 방송에 출연해 심경을 고백했다. 김보름은 오늘 13일 오전 채널A '뉴스A LIVE'에 출연했다.

김보름은 심경고백에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입원 치료를 했다. 지금은 마음을 다시 잡고 새로운 목표로 운동을 시작하려고 준비 중이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현재까지 정신과 통원치료 중이며 몇 개월 전보다는 병원 다니면서 많이 좋아진 상태"라며 현재의 건강 상태를 전했다.

김보름은 또한 평창 동계올림픽 때 불거진 왕따 논란에 대해 "감사 결과가 잘 나와 문제 없었다고 발표돼, 오해가 좀 풀린 것 같다. 하지만 아직까지 풀리지 않은 오해도 많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러면서 김보름은 "그런 부분은 시간이 많이 걸리더라도 짚고 넘어가고 싶다. (지금) 오해를 하나하나 다 얘기를 하면 너무 그때 기억이 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그때 심정은 다시 스케이트를 탈 수 없을 것 같았다"며 "스케이트장에 가는 것 자체가 너무 두려웠다. 그래도 저를 믿고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한테 힘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금은 후원사가 없는 상태고 앞으로 좋은 기회가 주어진다면 운동 하는 데 많이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오피니언

연재

[#산티아고 순례길] Day 1. 당신이 있기에 내

순례의 시작은 파리(Paris)부터였다. 잠시 머물던 파리의 한 민박에서 한국에서 온 세진이를 만났다. 그는 나보다 하루 먼저 산티아고로 향하는 순례자였고 그와 파리

많이 본 기사

[인물탐구] 거침없는 광폭 행보 보이는 장신대 김철홍 교수

지난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는 극우 성향의 목회자 중심으로 '문재인 정권 퇴진 범국민총궐기대회'가 열렸습니다. 이날 설교는 한 신학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