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파키스탄 자폭테러...선거 유세현장 테러에 후보 등 사망

입력 Jul 14, 2018 11:15 AM KST

파키스탄 자폭테러 사건이 발생했다. 파키스탄 남서부의 지방의회 선거 유세현장에서 현지시간 13일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해 후보와 유권자 등 120여 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현지 소식통이 전했다.

이날 파키스탄 자폭테러는 파키스탄 발루치스탄주 주도 퀘타 인근 마스퉁 구역에서 선거 유세 도중 발생했으며, 범인은 유권자들로 붐비는 집회 현장 한복판에서 자폭해 막대한 인명피해를 냈다.

범인은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소속인 것으로 나타났다. 폭탄 테러 몇 시간 후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 IS는 자체 선전매체를 통해 이번 공격의 배후를 자처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역사적 진실 외면하는 세력이 발붙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폄훼 발언이 큰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번 파장은 우리 사회에 크나큰 숙제를 안겼습니다. 개신교계라고

많이 본 기사

"은퇴목사 퇴직금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 받겠다는 교회"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가 은퇴목사 퇴직금을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를 받겠다는 교회의 제안을 받은 한 목회자의 이야기를 자신의 SNS에 올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