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보수 장로교단 노회 임원, 상해치사혐의로 체포 구속
N 목사, 성서를 가르치며 알게된 여성 살해 혐의로 현행범 체포돼

입력 Jul 17, 2018 04:47 PM KST
nori
(Photo : ⓒ 대전노회 홈페이지 갈무리 )
대전 지역의 한 목사가 성서를 가르치며 알게 된 여성을 때려 숨지게 한 사건이 벌어졌다. 해당 N 목사는 보수 장로교단 소속으로 지역 노회 총무로 있는 유력인사다.

대전 지역의 한 목사가 성서를 가르치며 알게 된 여성을 때려 숨지게 한 사건이 벌어졌다. 해당 N 목사는 보수 장로교단 소속으로 지역 노회 총무로 있는 유력인사다.

사건을 재구성하면 이렇다. N 목사는 지난 4일 새벽 1시경 대전 동구 소재 길에서 여성 B씨를 수 차례 때렸다. B씨는 넘어지면서 머리를 크게 다쳤고, 치료를 받다가 12일 숨졌다. N 목사는 현행범으로 체포됐고, 경찰은 상해치사 혐의로 N 목사를 검찰에 송치했다. 사건을 맡은 대전동부경찰서 강력계 측은 기자에게 "피해자가 사망한 상황이라 범행동기에 대해선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N 목사가 시무했던 S교회와 대전노회는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다. S교회와 수차례 연락을 취했으나 담당자 누구도 전화를 받지 않았다. 한편 대전노회 측은 "N 목사가 사임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노회 차원에서 치리할 계획은 없는가?"라는 기자의 질문에 "아직 구체적으로 파악하지 못해 무어라 말 할 수 없다"고 답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크리스찬’(?) 고위 공직자의 비리

고위공직자들 중에 개신교 교회에 다니는 분들이 꽤 많다. 이명박 '장로' 대통령 집권 당시엔 아예 소망교회 인맥들이 정부요직을 차지하기도 했었다. 부디 이 분들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