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도올 김용옥, 민중의 언어 쓴 노회찬 "우리 시대의 예수"

입력 Jul 27, 2018 11:46 AM KST
moltman_02
(Photo : ⓒ사진= 지유석 기자)
▲도올 김용옥이 고 노회찬 의원에 대해 "우리 시대의 예수"라고 평가해 주목을 받고 있다. 도올 김용옥은 26일 오후 기독교방송 CBS라디오 ‘정관용의 시사자키’에 출연해 노회찬 의원을 회고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한신대에 열린 독일의 신학자 위르겐 몰트만 박사 특강에서 도올 김용옥 박사가 논찬하는 모습.

도올 김용옥이 고 노회찬 의원에 대해 "우리 시대의 예수"라고 평가해 주목을 받고 있다. 도올 김용옥은 26일 오후 기독교방송 CBS라디오 '정관용의 시사자키'에 출연해 노회찬 의원을 회고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

도올 김용옥은 "우리 시대에 경기고까지 나온 사람이지만 민중과 밀착된 삶을 살면서 민중의 언어가 몸에 뱄다"며 "상황마다 민중의 언어로 얘기하고 민중이 속시원하고 친근하게 느끼게 말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도올 김용옥은 "예수 마가복음에 보면 예수는 비유가 아니면 말하지 않았다"면서 "씨 뿌리는 자의 비유라든가 겨자씨의 비유라든가 수 없는 비유가 있다. 민중의 언어를 쓸 줄 알았다는 것"이라면서 노 의원을 예수에 빗대어 평가했다.

이어 노회찬 의원의 죽음에 대해 자신의 견해를 피력했다. 도올 김용옥은 "우리 사회에 막말로 나쁜 놈으로 표현하는 분들은 사실은 그냥 나쁜 사람이라는 걸 드러내놓고 살지 않느냐"면서 "도덕적으로 살아온 사람들은 작은 흠집에도 자기가 살아온 평소 도덕성 때문에 역으로 당하는 비극이 우리 사회에서 일어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오피니언

연재

[#산티아고 순례기] Day 19. 솔직하게 표현하

오늘은 동생들과 떨어져 오롯이 혼자이다. 매 끼니와 휴식, 잠드는 순간까지 내가 유일한 나의 벗이 된다. 여행 노선은 각자의 여행 계획과 피로 누적 등에 따라 달라

많이 본 기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불상 참배 강요에 보수 교계 쓴소리

지난 1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교의 조계종을 방문했는데요. 당시 조계종은 '로마에 오면 로마법을 따르듯이, 절집에 오면 절집법을 따라야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