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설정스님 용퇴하기로...설정스님 중앙총회 전 퇴진

입력 Aug 02, 2018 06:24 AM KST
seljung
(Photo : ⓒYTN 보도화면 캡처)
▲학력위조와 은처자 의혹 등으로 논란을 산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이 종단의 화합 등을 위해 용퇴하겠다는 뜻을 종단에 밝혔다.

학력위조와 은처자 의혹 등으로 논란을 산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이 종단의 화합 등을 위해 용퇴하겠다는 뜻을 종단에 밝혔다.

불교계 매체 등에 의하면 설정스님은 오는 16일 임시 중앙총회 이전에 조계종 총무원장직을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설정스님은 지난달 27일 기자회견을 통해 "조속한 시일 내에 종단의 안정과 화합을 위한 길을 진중히 모색해 진퇴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히는 등 자신의 거취 문제 등에 대해 고민해 왔다.

오피니언

연재

[#산티아고 순례기] Day 19. 솔직하게 표현하

오늘은 동생들과 떨어져 오롯이 혼자이다. 매 끼니와 휴식, 잠드는 순간까지 내가 유일한 나의 벗이 된다. 여행 노선은 각자의 여행 계획과 피로 누적 등에 따라 달라

많이 본 기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불상 참배 강요에 보수 교계 쓴소리

지난 1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교의 조계종을 방문했는데요. 당시 조계종은 '로마에 오면 로마법을 따르듯이, 절집에 오면 절집법을 따라야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