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양승조 도지사 관용차 논란…양승조 관용차 얼마짜리길래

입력 Aug 03, 2018 06:11 AM KST
eq900
(Photo : ⓒ제네시스 홈페이지 갈무리)
▲양승조 충남지사를 둘러싸고 관용차 논란이 불거졌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취임 초기 관용차를 교체했다가 지역 언론 등으로부터 비난을 받고 있는 가운데 2일 오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정례 기자회견 중 관용차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사진은 양승조 충남지사가 교체해서 사용 중인 차종인 제네시스 EQ900 차량의 모습.

양승조 도지사를 둘러싸고 관용차 논란이 불거졌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취임 초기 관용차를 교체했다가 지역 언론 등으로부터 비난을 받고 있는 가운데 2일 오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정례 기자회견 중 관용차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굿모닝 충청 등 지역 언론에 따르면 양승조 충남지사는 관용차 교체 시기 등에 대해서는 문제점을 느끼고 있으나 관용차 교체 비용 등에 대해서는 별다른 해명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도는 지난해 9월 5700만 원에 구입한 카니발(하이리무진) 대신 추경을 통해 예산을 확보, 제네시스(EQ900)를 1억800만 원에 구입한 바 있다. 도가 관용차를 구입한 지 1년도 채 지나지 않은 상황이었기에 관용차 교체시기가 문제가 됐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관용차 교체에 대한 질문을 받자 "특별한 문제의식을 느낀 적이 없었다"며 "아마 인수위 시절 관용차를 교체하자고 한 것은 제가 그런 종류의 차를 타지 않은 것도 있고, 전임 지사의 감정상의 문제가 작용한 것 같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그러면서 "관용차의 구입 시기에 대한 지적은 달게 받겠다. 저만 관용차를 쓰듯이 하는 무자비한 비판을 늦게나마 봤다. 그런 비판은 받아들이기 어려웠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교체)시기 문제에 대해서는 반성한다. 그런 일이 있어선 안 된다"고도 덧붙였다. 하지만 종전 관용차와 비교할 때 두배에 달하는 관용차 교체비용에 대한 문제에 관련해서는 별다른 해명을 하지 않았다고 지역 언론들은 전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그리스도 중심적인 민주적 회중주의(

우리나라 프로테스탄트 교회들은 충분히 민주적인가? 예수님을 구주와 주님으로 믿고 있는 그리스도인들은 실제 교회생활에서 평등한 지위를 누리고 있는가? 본고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