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구미 사후체험 종교의식 40대 여성 사망...사후체험 중 질식사?

입력 Aug 03, 2018 03:42 PM KST
mbc_0803
(Photo : ⓒMBC '나혼자산다' 방송화면 캡처)
▲구미 사후체험 종교의식을 치르던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일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4분께 구미시 진평동의 한 원룸에서 40대 후반 여성 A씨가 사후체험 의식을 하던 중 숨졌다.

구미 사후체험 종교의식을 치르던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일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4분께 구미시 진평동의 한 원룸에서 40대 후반 여성 A씨가 액운을 없애준다는 종교의식으로 사후체험 하던 중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2일 오후 8시쯤 원룸 입주자인 B 씨의 방에서 관 안에 들어가는 사후체험 의식을 했다. 처음 관에 들어간지 2시간 후 A 씨는 "숨 쉬기 힘들다"며 관 밖으로 나왔으나 B씨의 권유 등으로 다시 관속으로 들어갔다. 이후 B씨 등 2명은 원룸에서 각각 잠을 자고 새벽에 일어나 관뚜껑을 열어보니 A씨가 숨을 쉬지 않아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 씨가 관 속에서 밤을 보내다 질식사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부검 등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 등을 규명할 계획이다.

오피니언

연재

[#산티아고 순례기] Day 19. 솔직하게 표현하

오늘은 동생들과 떨어져 오롯이 혼자이다. 매 끼니와 휴식, 잠드는 순간까지 내가 유일한 나의 벗이 된다. 여행 노선은 각자의 여행 계획과 피로 누적 등에 따라 달라

많이 본 기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불상 참배 강요에 보수 교계 쓴소리

지난 1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교의 조계종을 방문했는데요. 당시 조계종은 '로마에 오면 로마법을 따르듯이, 절집에 오면 절집법을 따라야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