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해안절벽 추락사...쓰레기 줍다가 실족 추락사

입력 Aug 03, 2018 07:44 PM KST
kosan
(Photo : ⓒKBS 보도화면 캡처)
▲해안절벽 추락사 소식이 전해졌다. 제주소방안전본부 등에 따르면 2일 오후 6시 40분쯤께 제주시 한경면 고산기상대에서 기상대 청원 경찰 44살 좌모 씨가 해안 절벽으로 추락해 숨졌다.

해안절벽 추락사 소식이 전해졌다. 제주소방안전본부 등에 따르면 2일 오후 6시 40분쯤께 제주시 한경면 고산기상대에서 기상대 청원 경찰 44살 좌모 씨가 해안 절벽으로 추락해 숨졌다. 경찰은 좌 씨가 기상대와 절벽 경계에서 쓰레기를 줍다 실족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앞서 동료 직원은 좌모씨가 순찰을 나갔다가 돌아오지 않는다고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는 이날 오후 7시 32분께 좌씨를 고산기상대 인근 바다 쪽 절벽 아래에서 발견했지만 이미 숨진 상태였다.

오피니언

연재

[#산티아고 순례기] Day 19. 솔직하게 표현하

오늘은 동생들과 떨어져 오롯이 혼자이다. 매 끼니와 휴식, 잠드는 순간까지 내가 유일한 나의 벗이 된다. 여행 노선은 각자의 여행 계획과 피로 누적 등에 따라 달라

많이 본 기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불상 참배 강요에 보수 교계 쓴소리

지난 1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교의 조계종을 방문했는데요. 당시 조계종은 '로마에 오면 로마법을 따르듯이, 절집에 오면 절집법을 따라야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