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명정위 "좀 더 긴 싸움의 여정으로 접어들겠다"
7일 입장문 통해 총회재판국 판단에 강한 유감 표시

입력 Aug 08, 2018 08:04 AM KST

ms

(Photo : ⓒ 예장연대)
7일 예장통합 총회재판국이 명성교회 세습이 적법하다는 판단을 내린데 대해 반발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명정위는 즉각 입장문을 내고 총회재판국 판단에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사진은 총회재판국원 명단.

7일 예장통합 총회재판국이 명성교회 세습이 적법하다는 판단을 내린 가운데 세습에 반대하는 명성교회 신도들이 꾸린 '명성교회정상화위원회'(아래 명정위)는 입장문을 내고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명정위는 "우리가 머물던 명성교회가 한국교계와 사회에 이렇게 큰 충격을 가한 데 대해 슬픔과 분노를 느낀다"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명정위는 이어 명성교회를 향해 "반성과 돌이킴의 기회는 아직 열려 있다"라면서 "오늘의 판결은 실망스럽지만, 이제 다시 숨 한번 깊게 쉬고 좀 더 긴 싸움의 여정으로 접어들겠다. 저희는 멈추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아래는 명정위가 내놓은 입장문 전문이다.

8/7 예장통합 총회 재판국 판결에 대한 명정위 입장
(명성교회의 김하나 목사 위임목사 청빙 무효 소송의 건)

□ 억누를 수 없는 슬픔과 분노를 느낍니다.
많은 명성교회 교인들은 교회 안팎에서 이번 판결이 정상적으로 나오길 기대하며 힘들게 기다려 왔습니다. 그러나 오늘, 이처럼 명백한 사안에 대하여 쓸데없이 길게 끈 판결의 결과는 정의롭지 못하였고 충격적이었습니다. 우리가 머물던 명성교회가 한국 교계와 사회에 이렇게 큰 충격을 가한 데 대해 슬픔과 분노를 느낍니다.

□ 부끄럽고 죄송합니다.
우리 명성교회 교인들은, 권력과 재물이 소수에게 집중되는 것에 무관심 하였고, 사람의 말이 성경의 말씀보다 떠받들어지도록 방관하였습니다. 우리의 무조건적인 순종이 오늘의 명성교회를 만들었습니다. 한국 교회와 이웃의 슬픔에 무관심하였고, 오직 우리 교회만 생각하며 맹종했던 모습이 부끄럽고 죄송스럽습니다.

□ 명성교회는 돌이켜야 합니다.
하나님의 공의가 아닌 '하나'님의 공의가 명성교회의 참된 기쁨입니까? 반성과 돌이킴의 기회는 아직 열려있습니다. 명성교회가 사는 길은 지금이라도 세습 사태에 대해 사과하고 철회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 책임과 결단은 김하나 목사 본인에게 달렸음을 명심하십시오.

□ 저희는 멈추지 않겠습니다. 끝까지 응원해 주십시오.
긴 싸움이 될 것이라 생각했습니다만, 그래도 빨리 끝나길 기대했었습니다. 오늘의 판결은 실망스럽지만, 이제 다시 숨 한번 깊게 쉬고 좀 더 긴 싸움의 여정으로 접어들겠습니다. 저희는 멈추지 않겠습니다.

보이는 곳에서, 또 보이지 않는 곳에서 지지해주셨던 명성교회 성도 여러분!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죄송합니다. 그럼에도 외면하지 말고 끝까지 응원해 주십시오. 우리는 결코 포기하지 않겠습니다. 물러서지 않겠습니다.

2018년 8월 7일
명성교회정상화위원회

 

오피니언

기고

[기고] 그리스도 중심적인 민주적 회중주의(

우리나라 프로테스탄트 교회들은 충분히 민주적인가? 예수님을 구주와 주님으로 믿고 있는 그리스도인들은 실제 교회생활에서 평등한 지위를 누리고 있는가? 본고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