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탈의실 불법촬영, 서울대병원 탈의실 불법촬영 최근 새로운 몰카 영상이 나타나

입력 Aug 09, 2018 11:05 AM KST
탈의실 불법촬영
(Photo : JTBC 보도화면 )
탈의실 불법촬영 사건으로 파문이 일고 있다. 경찰이 과거 서울대병원 산하 병원 간호사 탈의실 불법촬영 사건 재수사에 착수한다.

탈의실 불법촬영 사건으로 파문이 일고 있다. 경찰이 과거 서울대병원 산하 병원 간호사 탈의실 불법촬영 사건 재수사에 착수한다.

지난 8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탈의실 불법촬영 사건을 재수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5년 이 병원 간호사 탈의실에서 불법촬영된 영상이 인터넷에 유포됐다. 이 병원 간호사들은 경찰에 수사를 의뢰해 경찰 조사에 들어갔지만 결국 범인을 잡지 못하고 사건을 종결됐다.

같은 해 5월 이 병원에서 근무했던 한 공중보건의가 강원도에서 대체복무 중 지하철 등에서 100건이 넘는 불법촬영 혐의로 체포됐다.

서울대학교 간호사들은 "그가 유력 용의자로 지목됐지만 탈의실 불법촬영 영상에 대한 수사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민주노총 의료연대 서울대병원 분회 측은 "최근 인터넷에 또 다른 몰카 영상이 다시 유포되기 시작했다"면서 경찰 수사를 촉구했다.

경찰 관계자는 탈의실 불법촬영과 관련해 "의혹이 제기된 부분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자유민주주의 바탕 평화통일 추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은 광복절을 맞아 성명을 발표하고, "자유 민주주의를 바탕으로 하는 평화 통일의 기반을 마련"할 것과 "국민이 안전하고 안정된 삶을 살아갈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