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한서희 신동욱 저격, 워마드 체포영장 발부에 한서희 "내가 워마드다 워마드 잡으려면 나 대신 잡아가라"

입력 Aug 09, 2018 03:44 PM KST
hanseohee_0712
(Photo : ⓒ한서희 인스타그램 갈무리)
▲성체 훼손 사건으로 논란을 산 바 있는 워마드 체포영장 발부 소식을 전해 들은 페미니스트 한서희는 9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워마드다 워마드 잡으려면 나 대신 잡아가라 명예롭게 워마드 위해 빵 한번 더 가겠다"라는 글을 올렸다.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신동욱 공화당 총재 글을 저격했다.

한서희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실검 1위가 밥 먹는 것보다 쉽다"며 "진짜 솔직히 이 정도면 연예인으로 쳐줘 앵간한 연예인보다 파급력 오지노"라며 조롱하는 듯한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자신을 저격한 신동욱 총재에 대해 "아조씨 지금 뚜두뚜두 추는 중? 꺄륵. 아저씨 누구신데여"라고 비웃었다.

또한 남성 혐오 사이트 워마드는 남성 누드 모델 몰카 사진, 남자 화장실 몰카, 천주교 성체 훼손 사진 등으로 논란을 일으키며 음란물 유포 방조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8일 워마드 운영자에 체포영장이 발부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한서희는 "내가 워마드다. 워마드 X칠려면 나 대신 잡아가라. 명예롭게 웜련들 위해서 빵 한번 더 가겠다이기야"라는 글을 게재해 화제를 모았다.

이에 대해 신동욱 총재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워마드 운영자 체포 영장 발부 논란, 한서희 씨가 워마드 꼴이라면 나는 일베 보안관 꼴이다 한서희 씨를 긴급 체포합니다"라는 글로 한서희를 저격했다.

또 신동욱은 한서희가 '워마드 충성' 글을 삭제한 것에 대해 "삭제할 걸 알면서 글을 올리는 건 이해불가 꼴"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신동욱은 "욕 먹을 걸 알면서 글을 쓰는건 설명 불가 꼴이다.

마냥 정신줄 놓은 꼴이고 스스로 미모에 매를 버는 꼴이다. 한서희 뜬금포의 불발탄 꼴"이라고 한서희를 비판했다.

한편, 한서희는 앞서 '워마드 성체 훼손 사건' 때도 "일베나 기사화해라 이것들아. 왜 워마드 가지고 난리야”라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어 "환멸난다. 워마드가 일베 따라가려면 한참멀었다. 워마드 더 힘줘"라고 주장했다. 이후 논란이 일자 해당글을 삭제 한 바 있다.

당시 워마드에 성당에서 받아온 성체에 낙서하고 불로 태워 훼손한 인증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탄절에 대해서 얼마나 아시나요?

성탄절에 관해서 당신은 얼마나 잘 알고 있는가? 우리 대부분은 교회에서 12월 동안에 제공해왔던 성탄절 프로그램을 통해서 개략적인 요점 정도를 파악하고 있다. 그

많이 본 기사

허영지 두 손 모으고 기도하는 모습 눈길

가수 허영지가 기도하는 모습을 자신의 SNS에 올려 눈길을 끌고 있다. 허영지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멘"이라는 글과 함께 두 손을 모으고 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