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순천 집단폭행, 피해자 가족 "가해자들 강력 처벌 원한다"

입력 Aug 10, 2018 09:59 AM KST
순천 집단폭행
(Photo : YTN 보도 화면)
전남 순천에서 20대 남성들이 행인을 무차별하게 폭행해 충격을 자아내고 있다 .

순천 집단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전남 순천에서 20대 남성들이 행인을 무차별하게 폭행해 충격을 자아내고 있다 .

한 언론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가해자 중 한 명이 피해자 다리를 걸고 넘어뜨려 발로 밟고 폭행했다. 또 이들은 길을 가다 말리던 택시기사도 폭행하려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순천 집단폭행 사건 직후 수사에 들어가 사흘 만에 가해자 29살 A 씨와 B 씨를 긴급 체포해 구속했다. 수사 과정에서 이들은 음주 운전과 무면허 운전을 한 사실도 드러났다.

가해자들은 집단폭행을 행사한 이유에 대해 "운전 도중 횡단보도를 건너다가 피해자와 시비가 붙어 폭행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가해자 두 명은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폭행을 당한 지 석 달이 지났지만 피해자는 물론 임신 중인 피해자의 아내까지 심한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8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너무 억울합니다. 가해자들의 강력 처벌을 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피해자의 형으로 “5월 28일 새벽 2시40분쯤 전남 순천 조례동 인근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던 동생이 신호위반을 해 진입하던 차주와 일당으로부터 ‘진로를 방해한다’는 이유로 갖은 욕설을 듣고 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또 "가해자 한 명은 폭행 다음날 SNS에 본인 셀카 사진을 올렸고 재판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하면서도 교도관과 농담을 주고받았다. 곧 나올 사람처럼 자신의 SNS에 가게 신메뉴를 홍보하기도 했다"고 성토했다.

또 그는 "위자료는커녕 치료비를 한푼도 보상받지 못했다. “동생 가족은 신체적, 정신적 피해뿐만 아니라 생계에 타격까지 받았다”고 말했다. 또 “불구속 수사를 받는 다른 한명도 SNS

에 ‘잘 살고 있다’는 식의 근황을 알리고 있다. 해외여행을 다녀온 사진까지 올렸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에 온라인상에는 가해자가 운영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가게 SNS 계정 주소도 퍼지면서 해당 인스타그램에는 비난성 댓글이 잇따르고 있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자유민주주의 바탕 평화통일 추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은 광복절을 맞아 성명을 발표하고, "자유 민주주의를 바탕으로 하는 평화 통일의 기반을 마련"할 것과 "국민이 안전하고 안정된 삶을 살아갈

많이 본 기사